'뭉쳐야 찬다' 어쩌다FC, 승부차기로 4강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쩌다FC'가 서울시의사축구단과 8강전을 치르고 전국대회 4강전에 진출했다. /사진=JTBC제공
'어쩌다FC'가 서울시의사축구단과 8강전을 치르고 전국대회 4강전에 진출했다. /사진=JTBC제공
JTBC '뭉쳐야 찬다'의 어쩌다FC가 8강전을 치르고 전국대회 4강에 진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 대회' 8강전이 진행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어쩌다FC는 전국대회 다크호스로 떠오른 서울시의사축구단과 맞붙었다. 이들은 주목받는 우승 후보팀답게 시작부터 심상치 않은 기세로 경기를 주도했다. 어쩌다FC도 김병현, 이대훈, 모태범, 이용대를 주축으로 맹공격에 나섰지만 기회를 번번이 놓쳐 아쉬움을 더했다.

그러던 중 선취골이 상대팀에게서 터지자 어쩌다FC에 위기감이 감돌았다. 거침없이 쏘아 올린 공을 김동현이 잡았다 놓치면서 안타깝게 득점으로 연결된 것. 자책감에 고개를 떨군 김동현과 아쉬워하는 전설들 사이에 감독 안정환은 "괜찮다"라는 말로 선수들을 다독였다.

안정환의 격려에도 8강전 경기는 좀처럼 풀리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서울시의사축구단의 추가 골까지 터지면서 2대 0으로 뒤지게 된 상황. 어쩌다FC는 전국대회 중 최악의 위기를 맞이했다.

안정환 감독은 김병현과 하태권을 선수 교체했다. 스트라이커 김병현 대신 하태권이 수비에 투입되면서 수비를 맡던 여홍철은 미드필더로, 미드필더였던 이용대는 공격수로 변경해 수비는 그대로 보완하면서 공격력을 강화하는 용병술을 펼쳤다.

안정환 감독이 던진 승부수는 공격 라인에 날개를 달아주는 효과를 보였고 이대훈에게 킬패스를 받은 이용대의 발끝을 통해 추격 골이 터졌다. 경기 종료 2분 남겨놓고 터진 탓에 전설들은 기쁨을 나눌 새도 없이 다음 공격을 이어갔다.

한층 불이 붙은 경기는 더욱 치열하게 진행됐다. 격렬한 몸싸움 끝에 상대 팀 선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핸들링을 했고 어쩌다FC에 페널티킥이 선언, 모태범의 파워 슈팅으로 경기 종료 직전 1점이 추가됐다.

이로써 2대 2로 정규 경기 시간이 끝난 게임은 승부차기까지 갔다. 김동현은 첫 골의 실수에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였지만 안정환 감독과 전설들은 그에게 용기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어쩌다FC는 승부차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거뒀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2/26
  • 금 : 64.23하락 0.06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