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현대기아 전기차 '열 관리' 책임진다… E-GMP에 탑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위아가 전기자동차 구동 부품과 배터리 부분을 통합해 열을 관리하는 모듈 개발에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사진=현대위아
현대위아가 전기자동차 구동 부품과 배터리 부분을 통합해 열을 관리하는 모듈 개발에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사진=현대위아
현대위아가 전기자동차 구동 부품과 배터리 부분을 통합해 열을 관리하는 모듈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위아는 친환경 자동차 전용 열관리시스템 중 하나인 ‘냉각수 분배·공급 통합 모듈’을 국내 자동차부품 업체 중 최초로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모듈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에 탑재되며 오는 2023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현대위아가 개발한 모듈은 친환경 자동차의 배터리, 구동장치 및 전장 부품의 열을 관리하는 장치다. 친환경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가용할 열원이 부족해 폐열 회수와 활용을 넘어서는 별도의 열관리 장치가 필수적이다. 차 내부 구동에 필요한 주요 부품의 온도를 사시사철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 각 부품의 효율과 성능을 극대화하는 방식이다.

현대위아는 ‘냉각수 분배·공급 통합 모듈’을 구동·전장 부품과 배터리까지 열을 관리하도록 개발했다. 구동 부품과 배터리 냉각을 별도의 장치가 담당하던 기존 방식을 기능적으로 통합했다. 현대위아는 냉각수 회로를 최적화하는 것은 물론 배터리를 적절한 온도로 유지하기 위한 ‘냉매 열교환기’와 ‘냉각수 분배 및 공급 부품’을 합쳤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국내에서 냉각수 분배 및 공급 통합 모듈 기술을 확보한 것은 현대위아가 처음”이라며 “기존에 사용하던 시스템보다 더욱 효율적인 열관리로 전기차의 주행 거리를 늘리고, 배터리 수명 또한 크게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위아는 냉각수 분배·공급 통합 모듈을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양산해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자동차 전용 플랫폼인 ‘E-GMP’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2025년까지 냉각 모듈에 실내 공조까지 아우를 수 있는 ‘통합 열관리 시스템’을 개발, 글로벌 완성차 업체까지 공략해 나간다는 목표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오랜 기간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며 쌓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친환경차 부품 시장에서도 강력한 경쟁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