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바이든, '트럼프 경험' 반면교사 삼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TV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18일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TV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최선을 다해서 남북관계를 발전시키는 게 꼭 해보고 싶은 일"이라며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뭔가 성과를 낼 수 있다면, 언제든 어디서든 (김정은을) 만날 수 있다. 비대면도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선언까지 합의했는데 하노이에서는 왜 성공을 못했는가를 뒤돌아 봐야 한다"며 "싱가포르 선언에서 북한과 미국은 서로 간의 필요한 약속을 주고 받았다. 약속 실천하는 과정이 중요한데 그 이행들이 일시에 이뤄질 수 없기에 부득이 단계별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로 속도를 맞춰서 주고 받는 것이어야 한다"며 "트럼프 정부의 성공 경험과 실패에 대한 경험을 반면교사로 삼아서 바이든 정부가 북미대화에 나선다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여러가지 협력을 마음껏 할 수 없는 장애가 있다. 하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제재 저촉되지 않거나 예외승인을 받으면서 남북 간에 할 수 있는 협력사업도 있다. 인도적 사업이 그러하다"며 인도적 사업을 통해 냉각된 남‧북 관계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21상승 25.3414:36 03/03
  • 코스닥 : 929.84상승 6.6714:36 03/03
  • 원달러 : 1121.40하락 2.614:36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36 03/03
  • 금 : 61.41하락 2.8214:36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