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폐암신약 레이저티닙, 31호 국산신약 '렉라자정'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1호 국산 신약이 된 유한양행의 폐암치료제 렉라자정./사진=유한양행
31호 국산 신약이 된 유한양행의 폐암치료제 렉라자정./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의 폐암 치료제 '렉라자정'(성분명 레이저티닙 메실산염)이 31호 국산 신약으로 허가됐다. 지난 2018년 7월 HK이노엔(전 CJ헬스케어)의 위식도 역류질환치료제 ‘케이캡정’이 30호 신약으로 허가받은 후 3년 만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렉라자정을 임상 3상 진행을 조건으로 한 조건부 허가를 냈다고 18일 밝혔다.

렉라자정은 특정 유전자(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EGFR)에 변이(T790M 돌연변이)가 있는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 중 이전에 폐암 치료를 받은 적 있는 환자에 사용된다. 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을 방해해 폐암 세포의 증식과 성장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다. T790M 돌연변이 내성에 강한 3세대 표적치료제다. 특히 뇌혈관장벽을 통과할 수 있어 뇌전이가 발생한 폐암환자에게도 우수한 효능 및 뛰어난 내약성을 보였다.

이번 허가로 1~2세대 EGFR 표적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에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유한양행은 국내에서 실시한 2상 임상 결과를 토대로, 3상을 시판 후 수행하는 것을 조건으로 허가 신청했다.

이번에 허가된 렉라자정 단독요법뿐 아니라 미국 얀센과 진행 중인 병용임상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한양행은 지난 2018년 얀센 바이오텍에 렉라자정을 최대 1조4000억원 규모로 기술수출 했다. 현재 렉라자정과 얀센의 이중항체 항암제 ‘아미반타맙’의 병용 3상을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품질, 안전성·효과성, 시판 후 안전관리계획 등에 대해 약사법의 심사기준에 따라 철저하게 심사했다”며 “의료현장에서 폐암을 치료하고 있는 전문가 등이 포함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 '렉라자정'의 허가 완결성과 제도 부합성에 대한 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했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30.3611:57 03/05
  • 코스닥 : 914.58하락 11.6211:57 03/05
  • 원달러 : 1128.00상승 2.911:57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1:57 03/05
  • 금 : 63.11상승 1.6711:57 03/05
  • [머니S포토] 정우성·이정재, 위스키처럼 감미로운 대표미남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정우성·이정재, 위스키처럼 감미로운 대표미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