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 박재훈·박혜영, "이혼 후회하냐" 질문에 전혀 다른 반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 뉴스1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우리 이혼했어요' 박재훈, 박혜영이 이혼 얘기에 전혀 다른 반응을 보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두 사람은 오랜만에 지인들과 함께 만났다.

지인은 박재훈과 박혜영을 향해 이혼을 후회하진 않냐고 물어봤다. 박혜영은 질문을 받자마자 "응"이라고 대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박재훈은 다른 반응이었다. 그는 "후회라기보다 실감이 안 났다"라고 입을 열었다. 또한 "시간이 지나도 그 사람이 거기에 있을 것 같더라"라며 "난 아버지가 돌아가신 걸 지금도 못 느낀다. 알고는 있지만 마음이 받아들이기 힘들다"라고 고백했다.

박재훈은 박혜영과의 재회로 깨닫게 된 사실을 털어놨다. "이번에 새롭게 알았는데 준성 엄마가 같이 밥 먹을 때 되게 불편했다더라. 근데 이번에 여행 다녀오고 괜찮아졌다고 한다. 난 전에 못 느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준성이, 서영이가 보고 싶었는데 그 와중에 준성이 엄마도 같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늘 있었다. 같이 맛있는 거 먹어야지 항상 생각했다. 준성 엄마가 내게 많이 맞춰주려고 한 것 같다. 참 착한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박혜영은 "애 있으면 그건 책임이 따르기 때문에 둘만의 인생이 아니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엄마, 아빠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 애들 상처받지 않게. 그게 어른이고 부모로서 도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혜영은 "난 재훈 오빠가 멋지다고 생각하는 게 뭐냐면, 아빠로서 아이들에게 멋있게 보여주고 싶어서 공부하고 박사 학위도 땄다. 아이들에게 멋진 아빠를 보여주려고 하는 그 모습이 멋지다"라고 해 박재훈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한편 '우리 이혼했어요'는 이혼한 연예인 & 셀럽 부부가 다시 만나 한 집에서 생활해 보는 모습을 관찰,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리얼리티 프로그램.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