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영국 변이 바이러스 지역감염 첫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하네다공항. © AFP=뉴스1
일본 하네다공항.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일본에서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감염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견됐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날 20~60대 남녀 4명이 영국에서 확산하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이 중 시즈오카현에 거주하는 3명은 영국에 간 적이 없으며, 해외 입국자와의 접촉 이력도 확인되지 않았다.

확진자 3명은 20대 여성, 40대 여성, 60대 남성으로 모두 1월 초에 발병했다. 현재는 자택 요양중이다. 40대 여성은 20대 여성의 밀접 접촉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에선 지난달 25일 영국에서 귀국한 일본인 5명이 변이 바이러스 첫 감염 사례로 보고됐다. 하지만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사람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후생노동성은 "국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도 "현재 감염원을 조사 중이다. 감염 확산이 확인된 것은 아니다"라고 주민들을 안심시켰다.

지난해 9월 영국에서 처음 출현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감염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최대 70%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중증화 위험이나 치명률을 높인다는 증거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이후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지역감염 의심 사례는 국내 감염자의 검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한편 이날 일본 전역에서는 4925명(오후 10시30분 NHK 집계 기준)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확진자로는 엿새 만에 5000명 아래로 떨어졌지만, 검사 건수 자체가 줄어들면서 확진자도 감소하는 월요일 기준으론 7주째 최다치를 경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23:59 02/25
  • 금 : 65.39상승 2.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