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① '경이로운 소문' 옥자연 "액션 연기하며 발톱 부상 당하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옥자연/ 사진제공=청춘엔터테인먼트 © 뉴스1
배우 옥자연/ 사진제공=청춘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은 오는 24일 16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둔 '경이로운 소문'은 지난 10일 방송된 12회에서는 전국 유료 가구 기준 10.6%(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하면서, OCN 역대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기도 했다. '경이로운 소문'은 넷플릭스에서 역시 흥행몰이를 하며 제목처럼 '경이로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배우 옥자연은 이러한 '경이로운 소문'에서 제대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극 중 악귀인 백귀를 받아들인 숙주 백향희로 분한 옥자연은 욕망에 눈이 먼 인물의 모습과, 점점 더 잔인해지는 악귀의 모습을 다채롭게 그려내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특히 고난도의 액션 연기까지 무리 없이 소화해내면서 시청자들의 보는 재미까지 배가 되게 했다.

옥자연은 서울대학교 미학과 출신으로 지난 2012년 연극으로 데뷔 후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MBC '투깝스', SBS '기름진 멜로', 영화 '속물들' 등을 통해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옥자연은 18일 뉴스1과의 전화 인터뷰를 가지면서 '경이로운 소문'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많은 사랑을 준 시청자들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한 차기작인 tvN '마인'에 대한 예고도 전하면서 앞으로의 활약에 대해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 옥자연/ 사진제공=OCN '경이로운 소문' © 뉴스1
배우 옥자연/ 사진제공=OCN '경이로운 소문' © 뉴스1

-'경이로운 소문'이 이제 종영까지 단 2회만 남았는데.

▶제가 마지막 촬영을 한지 3주 이상 됐다. '막촬'때만 해도 아쉽기는 했지만 이렇게 아쉬울지 몰랐는데 지금은 허전할 정도다. 종영까지 2회가 남았는데 워낙 반응이 좋았다보니 시청자분들도 마지막까지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이러한 인기를 예상했나.

▶정말 예상하지 못했다. 코로나19 시대에 통쾌한 드라마로 많은 즐거움을 드릴 수 있겠다고는 생각했는데 이렇게 화제가 많이 되고 잘 될지는 예상을 하지 못했다.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이후 두 번째 OCN 드라마인데.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가 제 드라마 데뷔작이다. 그래서 더 친근해지는 것 같다. OCN은 제 행운의 채널인 것 같다. 이제 은혜 갚은 까치가 돼야겠다.(웃음)

-첫 출연부터 강렬했던 백향희를 만들기 위해 어떤 부분에 중점을 뒀나.

▶백향희의 첫 걸음걸이를 자세히 보면 머리의 높낮이가 바뀌지 않고 귀신처럼 걸어간다. 첫 등장 때도 아직 악귀를 만나지 않았지만 일반적이지 않은 느낌을 주고 싶었다. 무심하게 표현하는 것에도 신경을 많이 썼고 목소리 톤도 많이 고민했다. 초반에는 앞으로 어떻게 변주될지 결정이 안 된 상황이었다. 그래서 우선 백귀(백향희의 악귀)의 목소리는 낮게 잡고 백향희는 높게 목소리 톤을 잡으면서 성격차이를 보여주고 싶었다. 또 백향희에는 여성에 대한 클리셰들이 많이 있지 않나. 사치스럽고 돈 좋아하는 부분이 있는데 이런 클리셰를 피하지 말고 더욱 강하게 가자고 생각했다. 백귀는 마초적인 악귀였고, 어떻게 보면 남성 악귀가 여성의 몸에 들어오는 거니 융합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클리셰더라도 조금 새롭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렇게 양성적이고 양면적인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점점 강해지는 백향희의 악한 모습에도 신경을 많이 썼을 것 같은데.

▶내면적으로 백향희는 인간이었을 때 사이코적인 면모가 있지만 조심하는 측면도 있다. 전 남편을 땅콩으로 죽이는 모습도 그렇다. 하지만 백귀를 만나면서 하고 싶은대로 막하는 해방감을 느낀다고 생각했다. 이제 자신은 힘이 세다고 생각하니깐 앞뒤 안보고 전진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악귀와의 첫 대면 장면이 어려웠다. 악귀를 만나고 반응하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단계가 굉장히 짧게 훅 지나가서 설득력을 주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

-액션신도 많이 고생했을 것 같은데.

▶(다른 액션 장르와 달리) 이번 작품은 유독 합을 맞추는 게 많았다. 또 백향희의 트레이드마크가 손톱이다. 손톱으로 싸우는 게 어려웠다. 자칫 잘못하면 사람을 다치게 할 수 있으니깐 조심하려 노력했다.

-액션신을 하면서 다친 건 없었나.

▶조그맣게 자잘하게 다치는 건 당연하다. 숙련된 액션 배우도 그러니까.(웃음) 저도 나중에 보니깐 발톱 두개가 깨져있고 그랬다. 심각할 정도는 아니었다. 또 제가 미숙하다 보니깐 세정씨도 병규씨도 몇 번 때린 것 같은데 다들 웃으면서 괜찮다고 해줘서 감사했다.

<【N인터뷰】②에 계속>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