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론 매듭지은 이낙연, 호남서 다시 신발끈 바짝

文, 전날 회견서 "사면론 말할 때 아냐"…李 "대통령 뜻 존중" 광주서 5월 정신 강조…"5·18, 누구도 범접하거나 훼손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민주의문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21.1.18/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민주의문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21.1.18/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 논란을 매듭짓고 정국 반전에 나선다.

19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직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를 마친 후 광주천주교 대교구청에서 김희중 대주교와 면담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사면론에 대한 질의에 "대통령님의 뜻을 존중한다"며 "대통령님의 말씀으로 그 문제(전직 대통령 사면)는 매듭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같은날 오전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사면론과 관련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또한 "전임 대통령을 지지했던 국민들도 많이 있다. 그런 국민들의 아픔까지도 다 아우르는, 그런 사면을 통해 국민통합을 이루자, 라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고도 했지만, 사면 권한을 가진 대통령의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만큼 이 대표의 사면론은 힘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당내 반발에도 부딪혔던 이 대표는 이를 계기로 사면론을 묻어 두고 국면 전환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사면론 논란 이후 첫 지역 일정으로 여권 심장부인 호남을 택한 것도 지지층의 민심을 다잡기 위한 것으로 읽힌다.

이 대표는 광주에서 5월 정신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국회에서 5·18 관련 3법이 통과돼 5·18에 대해 그 누구도 범접하거나 훼손할 수 없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그것을 큰 보람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5월 정신이 광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그리고 인류의 미래를 밝히는 횃불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제2묘역을 어떻게 개선할 것인가 하는 것이 5월가족들의 오랜 숙원"이라며 "그걸 늦지 않게 용역을 주고 가장 좋은 개선방안을 찾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자발적 '코로나 이익공유제' 등 정책에 방점을 찍었다. 문 대통령은 제도화가 아닌 자발적 이익공유제에 대해 "대단히 좋은 일"이라며 이 대표에게 힘을 실었다.

당은 이익공유제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한편, 사회책임채권이나 사회연대기금 등의 형식으로 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윤상원 열사 묘비를 잡고 고개를 떨구고 있다.2021.1.18/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윤상원 열사 묘비를 잡고 고개를 떨구고 있다.2021.1.18/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