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최저기온 -19~-5도 출근길 '강추위'…바람 강해 체감온도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설주의보가 확대 발령된 18일 경기 김포시 한강하구 일대에 추위에 얼어 있는 얼음과 눈이 뒤엉켜 있다. 기상청은 내륙 대부분 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낮 동안도 지역적으로 강한 눈이 이어질 것으로 밝혔다. 2021.1.1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대설주의보가 확대 발령된 18일 경기 김포시 한강하구 일대에 추위에 얼어 있는 얼음과 눈이 뒤엉켜 있다. 기상청은 내륙 대부분 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낮 동안도 지역적으로 강한 눈이 이어질 것으로 밝혔다. 2021.1.1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19일 화요일은 아침 최저기온이 -19도를 기록하는 등 기온이 전날보다 5~10도 떨어져 매우 춥겠다. 여기에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9~ -5도, 낮 최고기온은 -3~7도로 예상된다. 한파경보가 발표된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경북 북부내륙은 -15도 이하, 한파주의보가 발표된 그밖의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 등은 -10도 이하로 추위가 이어지겠다.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Δ서울 -13도 Δ인천 -12도 Δ춘천 -16도 Δ강릉 -9도 Δ대전 -11도 Δ대구 -10도 Δ부산 -6도 Δ전주 -9도 Δ광주 -7도 Δ제주 2도다.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2도 Δ인천 -3도 Δ춘천 -1도 Δ강릉 2도 Δ대전 1도 Δ대구 3도 Δ부산 5도 Δ전주 1도 Δ광주 4도 Δ제주 6도로 예상된다.

원활한 대기 확산의 영향으로 대기 질은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동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서해 먼바다는 최고 3.0m, 남해는 최고 4.0m, 동해는 최고 5.0m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