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전기차 e-트론, 혹한에도 성능저하 없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우디가 전기차 주행거리 인증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가 전기차 주행거리 인증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가 전기차 주행거리 인증 논란에 휩싸였다. 저온 시 주행거리를 엉터리로 제출했다는 것.

1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최근 환경부에 전기차 'e-트론 55 콰트로'의 주행거리 인증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하며 재측정과 후속 절차를 밟는 중이다. 'e-트론 55 콰트로'는 지난해 7월 국내 출시됐고 지난해 말까지 601대가 팔렸다.

아우디는 지난해 'e-트론 55 콰트로' 차종에 대해 환경부에 1회 충전거리를 상온(영상 23도)에서 307km, 저온(영하 7도)에서 306km로 제출했다. 업계에서는 전기차는 배터리 특성 상 저온에서 성능이 급격히 줄어드는 데도 e-트론의 주행거리가 1km 차이에 불과한 점은 이례적이라고 평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아우디가 다시 제출한 'e-트론 55 콰트로' 모델의 1회 충전시 저온 주행거리는 기존 306km의 80% 수준이다.

한국지엠의 쉐보레 볼트 EV는 1회 충전시 상온에서 414km, 저온에서 273km 달릴 수 있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상온 405.6km, 저온 310.2km로 95km쯤 차이가 나며 메르세데스-벤츠의 'EQC 400 4MATIC'은 상온 308.7km, 저온 270.7km 주행이 가능하다.

업계에서는 아우디가 지난해 규정을 착각한 탓으로 보고 있다. 현재 아우디는 국립환경과학원에 e-트론의 주행거리 재측정 결과를 제출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환경부는 인증 취소를 검토 중이며 아우디는 후속 조치 마련에 한창"이라며 "전기차와 수소차 인증 관련 국내 규정은 세계적으로도 깐깐한 편"이라고 전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