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의료인력 지원 미흡' 지적에… 정부 "본인 의사 맞게 파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현장에서 의료 인력이 원하지 않는 근무지로 파견되는 경우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정부는 지원 인력을 목적에 맞게 파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현장에서 의료 인력이 원하지 않는 근무지로 파견되는 경우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정부는 지원 인력을 목적에 맞게 파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현장에서 의료 인력이 원하지 않는 근무지로 파견되는 경우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정부는 지원 인력을 목적에 맞게 파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단 설명회를 열고 "의료 지원 인력은 파견 목적에 따라 인력 지원을 받는다"며 "우선순위에 관계없이 무작정 배치하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의료 인력의 의사를 먼저 고려하고 의사에 맞는 기관에서 파견 요청이 오면 해당 인력을 배치한다는 것이다. 다만 일부 현장에서는 파견 인력이 부족하거나 의료 인력이 원하지 않는 근무지로 파견된 경우도 있다는 지적이 있다.

정부는 지방자치단체나 의료기관에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필요한 의료인력을 지원한다. 자체 인력만으로 대응이 어려운 지자체나 의료기관에서 정부에 의료인력 지원을 요청하면 정부가 의료인력을 모집해 요청 기관에 파견하는 구조다.

윤 반장은 "우선순위는 본인의 의사"라면서 "모집 공고를 낼 때 중환자 치료 병상 인력이 필요한 경우 그에 맞는 간호 인력을 뽑는다거나 요양병원 지원 인력을 뽑는다고 해 파견 목적지를 안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금 힘든 곳에 지원하려는 인력은 상대적으로 적고 근무가 용이한 곳에 지원하려는 인력은 상대적으로 많다"며 "일일이 파견 신청을 받은 곳에서 지원자 개개인에게 전화를 돌려서 본인 의사를 확인하고 필요한 곳에 배치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파견 기간에 대해서는 "근로계약상 한 달을 기본으로 한다"며 "만약 본인이 2주밖에 못 한다고 하면 그것에 맞게 근로계약을 맺어서 편의를 봐주고 있다"고 부연했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도 앞서 "요청이 들어오면 다시 현황을 파악해 충원이 필요한지 검토하고 충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모집된 파견 인력을 매칭해서 보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도보단 의료기관 요청이 현실적으로 과도할 때가 종종 있다"며 "요청한 숫자 그대로 보내는 것이 아니라 현장 상황을 파악한 후 조정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