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만기 주담대 나온다… "월세내듯 이자 갚으면 내집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송파구 아파트 일대/사진=머니S
서울 송파구 아파트 일대/사진=머니S
40년 동안 대출을 나눠 갚는 장기 모기지(주택담보대출)이 도입된다. 청년층이 내집 마련을 포기하지 않도록 대출 이자를 월세 내듯이 길게 갚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금융위원회는 19일 발표한 올해 업무계획을 통해 초장기 정책 모기지 도입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브리핑에서 “대출만 가지고 어떻게 집을 사느냐는 말이 있다”며 “30·40년 모기지를 도입해 매달 월세를 내면 30·40년이 지나면 자기 집을 마련하는 것을 검토할 시기가 됐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올해 당장 40년짜리 모기지를 낸다고 자신할 수는 없지만 시범사업이라도 한 번 하겠다”며 “젊은 사람들이 지금의 소득으로 집을 갖고 주거 안정을 이룰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집값 급등에 청년세대의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월 상환 부담을 줄이는 초장기 모기지를 도입해 주거 안정의 기반을 돕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또한 은 위원장은 “청년은 소득도 없는데 무슨 재주로 돈을 빌리느냐고 하는데 기존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보다 좀 더 융통성 있게 하는 현실적인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DSR는 모든 가계대출의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눈 값이다. 금융위는 현행 금융기관별 DSR 관리 방식을 차주단위별 상환능력 심사(DSR 40% 일괄 적용)로 전환하고 차주의 실제 상환능력이 반영될 수 있도록 DSR 산정방식을 바꾸는 방안을 이번 1분기 중 내놓을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또 차주의 실제 상환능력이 반영되도록 하는 방안으로 생애소득주기를 고려해 미래예상소득을 추가로 고려한다는 방침도 밝힌 바 있다. 이때 미래예상소득을 변수로 현재 소득이 적은 청년층에 융통성 있게 DSR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의미다.

아울러 금융위는 청년 전·월세 대출을 확대 공급하고 ‘비과세 적금’ 효과가 있는 분할상환 전세대출 활성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은 위원장은 “올해 시범사업 시행을 목표로 지금의 소득으로 젊은 사람들의 주거가 안정될 수 있는 금융권 차원의 제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65.49상승 29.913:28 04/13
  • 코스닥 : 1007.52상승 6.8713:28 04/13
  • 원달러 : 1127.10상승 2.213:28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3:28 04/13
  • 금 : 61.10상승 0.1613:28 04/13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전문가 간담회, 인사 나누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소녀상 앞 스가총리 '방사능 해양 방류 퍼포먼스'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부터 정리하고 당대표 출마 결정하겠다"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