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한태웅, 3대가 쓰는 30년 된 집 어땠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년 농부 한태웅이 지난 18일 '신박한 정리'에 출현해 정리를 요청하며 3대가 함께 사는 30년 된 집을 공개했다. /사진=tvN 제공
소년 농부 한태웅이 지난 18일 '신박한 정리'에 출현해 정리를 요청하며 3대가 함께 사는 30년 된 집을 공개했다. /사진=tvN 제공
소년 농부 한태웅이 '신박한 정리'에 출현해 집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밤 10시30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인생의 절반 이상을 농사와 함께 살아온 천생 농사꾼이자 열아홉 소년 농부인 한태웅이 출연했다.

경기도 안성의 시골 마을에 위치한 한태웅의 집은 30년이 됐으며 3대가 함께 산다. 1층은 할아버지·할머니·한태웅이 사용하고 2층은 부모·누나가 사용한다. 3대가 함께 쓰고 있는 집인 만큼 짐도 가득했다.

박나래는 "한태웅이 효자다. 첫 목표가 대농이되는 것, 두 번째 목표가 할머니·할아버지에게 새 집을 지어드리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태웅의 방에는 큼지막한 침대와 옷장, 책상이 있었다. 책장에는 농사에 관한 서적이 빼곡했다. 특히 한태웅은 종이에 적은 목표를 차근차근히 이뤄나가고 있어 감탄을 자아냈다. 한태웅은 “농사 외에는 친구들과 수다밖에 관심이 없다. 누가 촌놈을 좋아하느냐”며 “아직까지는 마음에 드는 여성이 없다”고 쑥스러워했다.

부엌은 다리가 아픈 할머니가 사용하기에는 불편했다. 신애라는 “농사지은 곡물이 많아서 냉장고가 많다”고 말했다. 이에 할머니는 “명절에 손님 치를 일이 많은 큰집이다”고 설명했다. ‘신박한 정리’는 불편한 동선을 개선하고자 했고 문제적 공간으로 지목된 다용도실도 깨끗하게 정리하기로 했다.

정리만으로 3대가 모여사는 주택은 환골탈태했다. 물건으로 가득 찼던 1층 거실은 ‘신박한 정리’ 최초로 도배까지 새로 해 말끔하게 정리됐다. 이지영 전문가는 “어르신들이 잘 비우지 못하시는데 걱정과 달리 많이 비우셨다. 그래서 가능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태웅의 방은 아저씨 방에서 학생 방으로 산뜻하게 바뀌어 있었다. 침구 색깔만 바꿨는데도 분위기가 달라져 있어 감탄을 자아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방은 평범하지만 번잡했던 방에서 정갈하고 차분한 안방으로 탈바꿈했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