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라 터지는 박범계 의혹… 국민의힘 "까도까도 나오는 썩은 양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잇따라 터지고 있다. 사진은 박 후보자가 지난 14일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잇따라 터지고 있다. 사진은 박 후보자가 지난 14일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잇따라 터지면서 야당 의원들이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후보자의 위선적, 불법적 행태가 마치 백화점 진열 상품처럼 줄줄이 밝혀지고 있다"며 "까도 까도 계속 나오는 양파다. 그것도 썩은 양파처럼 냄새까지 진동하면서 국민을 아프게 하고 있다"고 거칠게 비판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박 후보자가 자신의 아들이 초등학교 6학년 때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의 전세 세대주로 등록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후보자 측은 당시 업무상의 이유 등으로 불가피했다고 해명했지만 조수진 의원은 위장전입이 아니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조 의원은 박 후보자가 2012년 초선 의원이었을 당시 한 고등학교 강연에서 "살다 보면 반려자가 없는 사람들도 있는데 그런 사람들이 해결하는 방법이 있다. 매춘제도"라며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강연 내용을 왜곡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 의원은 박 후보자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당 간사로 활동했을 당시 그가 출자한 법무법인 매출이 300배 이상 급증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박 후보자 측은 지난 14일 법무법인 지분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박 후보자가 2012년 국회의원이 된 이후 본인 소유 임야 지분 재산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박 후보자 측은 "보좌진이 재산신고 과정에서 누락했다"며 "재산이라고 인식하지 못한 탓이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박 후보자 배우자가 2018년 증여받은 경남 밀양시 토지와 건물을 2019년 재산공개 내역에서 누락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2019년 이뤄진 재산신고 시점에서 그 내용을 알지 못했다"며 "2020년 시행된 재산변동 신고시 스스로 바로잡아 재산신고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7차례 차량 압류 ▲충북 소유지 재산세 대납 의혹 ▲고시생 폭행 의혹 ▲2018년 최측근들의 금품수수 사실 인지 여부 ▲국회 법사위 소위원회 당시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의원님들 꼭 살려주십시오' 해야 한다"고 말한 것 등에 대해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박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이 잇따라 터지면서 오는 25일 국회에서 열리는 박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는 철저한 인사검증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