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NYT 김치광고 '중국 김치공정 겨냥'… 햄지 "중국활동 중단" 소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의 김치공정이 지속되는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뉴욕타임스(NYT)에 김치광고를 게재했다. 사진은 NYT에 실린 서 교수의 김치 광고. /사진=뉴스1(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중국의 김치공정이 지속되는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뉴욕타임스(NYT)에 김치광고를 게재했다. 사진은 NYT에 실린 서 교수의 김치 광고. /사진=뉴스1(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중국이 김치를 자국의 문화로 왜곡하려는 시도를 지속적으로 벌이는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뉴욕타임스(NYT)에 김치 광고를 게재하며 세계인들에 정확한 사실을 알렸다.

서 교수는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18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 미주판 A섹션 5면과 인터내셔널 뉴욕타임스(유럽 및 아시아판)의 5면에 '김치 광고'를 게재했다"고 밝혔다.

'한국의 김치, 세계인을 위한 것'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이 광고에는 '김장문화는 2013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역사적으로 수천년 동안 한국의 대표 음식 문화로 이어져 왔다'는 설명이 붙었다.

마지막 문구로 '현재는 세계인들이 사랑하는 발효식품으로 자리매김했고 한국의 김치는 전 세계인의 것이 됐다'고 쓰였다.

서 교수는 "최근 중국의 어이없는 김치공정에 일일이 대응하는 것보다 김치에 관한 정확한 팩트를 간결하게 전 세계인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후 서 교수는 김치 문화와 역사를 한국어, 영어, 중국어 등으로 알리는 영상도 만들 계획이다.

앞서 한국 유명 먹방 유튜버 '햄지'는 김치와 쌈을 한국 음식으로 소개해 중국 광고업체로부터 계약해지를 당하기도 했다.

햄지가 지난 18일 올린 해명글에 따르면 햄지는 자신의 영상에 달린 '이거 보니까 열받는다. 중국놈들이 이젠 쌈도 자기네 전통문화라고 하고 있던데'라는 댓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댓글 중 '중국놈들'이라는 표현이 번역기를 거치면서 심한 욕으로 번역돼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중국인 비하 및 모욕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햄지는 라이브 영상에서 중국 네티즌에게 사과했지만 사과 영상에서 "쌈이나 김치는 당연히 한국 음식이고 문화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중국에서 재차 논란이 일었다.

햄지는 "중국분들이 제게 배신감을 느끼고 화가 난 이유가 중국인 비하 욕설에 동조했다는 오해 때문이라면 사과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중국에서 활동하기 위해 김치를 중국 음식이라고 말해야 한다면 중국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지난 14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발행하는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 지역에서는 흔히 김치를 담가 먹는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박현주
박현주 hyunju9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