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 “위기냐 기회냐”… 계산기 두드리는 韓 산업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취임하면서 한국 산업계가 손익계산서를 두드리기 바쁘다. / 사진=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취임하면서 한국 산업계가 손익계산서를 두드리기 바쁘다. / 사진=뉴시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20일(현지시간) 본격 출범하면서 국내 산업계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세계 경제 향방을 좌우하는 미국 경제가 새로운 전환점을 맞은 만큼 국내 산업계에도 변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의 경제정책 큰 틀은 ‘미국인에 의한 미국 내 제조’이다. 언뜻 트럼프 행정부와 비슷하지만 환경과 노동을 중시하고 중산층을 확대하는 면에서 차이가 있다.

환경과 관련해 바이든 행정부가 청정에너지 투자에 앞으로 4년간 2조달러(2190조원) 투자한다는 계획과 2035년까지 태양광 패널 5억개를 설치하겠다 계획을 내세웠다.

이에 따라 국내 전기차·배터리·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업계는 훈풍이 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해상풍력업계도 수혜가 전망된다.

반면 석유화학업계는 타격이 예상된다. 바이든이 그동안 대선 토론 등을 통해 석유 자원 의존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지속적으로 밝히면서 저탄소 공약을 펼쳐왔기 때문.

각종 환경 규제가 확대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국내 석유화학·철강 업종의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자동차산업은 위기와 기회가 복합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연비 규제 강화로 인해 내연기관차를 많이 생산하는 업체는 피해가 예상되는 반면 수소차와 전기차 등 친환경차 확대 정책에서는 수혜를 볼 전망이다.

자동차산업과 밀접하게 연관된 철강업계와 자동차 강판 등 고부가가치 강재 수요도 활황이 예상된다.

철강·금속 등 제조 기업은 수출규제 조치 완화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트럼프 정부처럼 전면적인 규제를 하지 않을 것이란 목소리가 나오지만 바이든 역시 자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이어갈 공산이 크다는 지적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해 미국의 철강 노조협회에 보낸 서한에서 “필요하다면 관세를 활용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