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교보생명 풋옵션 관련 회계사 기소… 신창재·FI 갈등 새국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교보생명 풋옵션 관련 회계사를 기소했다. 사진은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사진=교보생명
검찰이 교보생명 풋옵션 관련 회계사를 기소했다. 사진은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사진=교보생명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과 재무적투자자(FI)의 갈등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검찰은 19일 교보생명의 주식 가치를 부풀려 평가한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 소속 회계사들과 재무적 투자자들의 임원들을 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과 FI(재무적투자자)가 풋옵션(지분을 일정 가격에 되팔 권리) 행사가격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회계사 등의 불법행위 여부가 주요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신 회장은 2012년 대우인터내셔널이 보유했던 교보생명 지분을 매입한 어피니티 컨소시엄과 2015년 9월말까지 교보생명의 IPO(기업공개)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 컨소시엄내 각 주주들에게 그들이 보유한 주식 매수를 요구할 수 있는 풋옵션 권리가 포함된 주주간 계약을 체결했다. 어피니티 컨소시엄은 어피니티 에쿼티 파트너스, 베어링 PE, IMM PE등의 사모펀드와 싱가포르투자청으로 구성됐으며, 지분 24%를 보유하고 있다. 

교보생명이 약속한 3년 내에 IPO를 하지 못하자 어피니티 컨소시엄은 2018년 10월 풋옵션을 행사했다. 이때 어피니티 컨소시엄 측 풋옵션 가격 평가기관으로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의 회계사들이 참여해 주당 40만9000원으로 교보생명 주식을 평가했다. 

이에 교보생명은 재무적 투자자에 의한 풋옵션 분쟁으로 발생한 회사 피해의 주원인이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의 고의적으로 부풀린 주식가치 평가에 있다고 주장한다. 지난해 4월에는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의 공인회계사들을 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조만간 풋옵션 행사 가격의 적정성을 포함한 중재 결정을 앞두고 공인회계사들과 사모펀드의 임원들 간 가치평가를 위해 공모한 혐의가 있는지 재판에 미치는 영향이 주목된다"고 말했다. 

어피니티 컨소시엄은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의 평가보고서를 근거로 2019년 3월 국제상공회의소(ICC) 중재법원에 국제중재를 신청한 상태다. 양측은 풋옵션 금액 산정의 적정성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올 상반기 중 중재 결정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며, 중재 결정은 법원 확정 판결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중재 결정은 교보생명의 경영권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만약 상사중재원이 신 회장에게 유리한 판결을 하면 신 회장은 투자금을 돌려주기 위해 상당량의 지분을 매각해야 한다. 특히 FI 측에 유리한 판결이 날 경우 풋옵션 행사 이후 소송 기간 동안의 지연이자도 추가로 줘야 해 신 회장에게는 부담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