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천 신청자, 권리당원들이 검증한다…'국민 면접' 도입(종합)

내달 2일 공개면접 거쳐 8일 심사 마무리…2월 말 후보 확정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4.7 재보선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4.7 재보선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4·7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회는 19일 1차 회의를 열고 내달 8일까지 서울·부산시장 등 공천 신청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마치기로 했다.

우선 이달 27~29일까지 후보자 접수를 받고 내달 2일 공개 면접을 진행해 8일까지 경선 후보자 심사를 마친 뒤, 9일부터 당내 경선 운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세부 경선 일정은 이번 주에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할 예정이다. 2월25일부터 28일까지 경선을 진행한 후 28일 최종 후보를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지만, 2월18일~21일로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공천 심사는 공관위원 외에 권리당원 등이 언택트(비대면)로 참여하는 '국민면접' 방식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김진표 공관위원장은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그간 면접을 비공개로 후보와 면접위원들만 했는데 면접에 당 권리당원들이 적극 참여해서 질문하고, 그걸 가지고 면접하고, 채팅방을 이용해 후보자 장점이나 공약을 소개하는 방안을 협의했다"고 전했다.

당 공관위는 오는 29일 2차 회의에서 세부 면접 방식을 확정할 예정이다. 권리당원 외 일반국민이 참여하는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세부 면접 방식이 정해지면 이달 30~31일, 2월1일 3일간 사전질문을 접수한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역마다 특성이 있겠지만 최선을 다해서 가장 좋은 결과를 내야 한다"며 "당으로서는 서울, 부산은 물론 각 지역 주거, 환경, 복지, 교육 등 주민 생활에 가장 절실히 필요한 문제에 대해 대안을 가지고 선거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관위는 이날 위원회 여론조사 분과와 면접준비 분과 구성도 마쳤다. 민주당 경선은 '권리당원 투표 50%·일반 국민여론조사 50%'를 기본으로, 여성 후보 가점 25%(전·현직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또는 지역위원장인 여성 후보는 10%)를 적용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