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기, 유깻잎과 재결합 불발에 "상처주는 말 안했으면"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고기 인스타그램 © 뉴스1
최고기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 출연 중인 유튜버 최고기(본명 최범규)가 전처 유깻잎(본명 유예린)과 재결합이 불발된 후 당부의 글을 남겼다.

최고기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사람들이 비난할 때 하는 말보다 지금 글을 올리는게 더 와닿을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우이혼'을 통해 비치는 모습으로 3개월이라는 시간동안 악플에 시달렸지만 그동안 15년간 해온 방송 기간에 비해서 심적으로 별 타격은 없었다"며 "오히려 즐거웠고 더 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갖고 잘못을 뉘우칠 수 있는 촬영이라 제 인생을 한 번 더 돌아보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최고기는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는 것 보다 서로의 미흡한 문제였던 것이 가장 크다"며 "제 문제도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인생도 나 하나로 바뀔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며 누군가에게 상처 되는 말을 한다면 여러분들은 '우이혼'을 제대로 못보신 것 같다"고 밝혔다.

최고기는 "'우이혼'을 보며 제3자의 입장으로 느끼게 된 것은 '내가 아직 부족한 사람이였구나'라고 많이 깨닫고 내 가족, 친구 그리고 지인들에게 '더 좋은 사람이 돼야겠구나' 생각하고 시청했다"면서 "부족한 제가 부족한 글을 쓰고 있지만 방송 하나로 누군가에게 상처 주는 말은 안 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최고기는 "분명히 좋은 엄마임은 틀림 없는 사람에게 상처가 되지 않게 정중하게 부탁하겠다"고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최고기는 지난 18일 방송된 '우이혼'에서 자신의 아버지를 찾아가 유깻잎과 재결합을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큰 산'으로 여겼던 예상과 달리 아버지는 두 사람의 딸 솔잎이를 위해 진심으로 재결합했으면 좋겠다는 진심을 털어놔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또한 전 며느리와 만나고 싶다는 뜻도 내비쳤다. 최고기의 노력에도 유깻잎은 재결합할 생각이 없다며 선을 그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