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 사면대상 될지도"…與 "정치보복 선전포고냐" 격분(종합)

靑도 "그분 정치수준 보여줘" 비판…주 "일반론 이야기한 것"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온택트 정책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온택트 정책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면 불가 발언을 겨냥해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언급하자 여당은 "망국적 발언"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전직 대통령의 사면이 국민통합을 어떻게 해친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현직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며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 모르는 상황이 있을 수 있다. 늘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전직 대통령이 재판을 받는 불행한 역사가 재현될 것을 전제한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자질마저 의심케 한다"면서 "대한민국 국격이야 어찌되든 정권을 잡으면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망국적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신이 선출한 대통령을 스스로 탄핵했던 본인의 과거를 스스로 지우고 싶으신 거냐"며 "해당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두 전직 대통령의 죄에 대한 대국민 사과부터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선전포고이자 겁박"이라면서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국민께 사과하라"고 비판했다.

홍영표 의원도 페이스북 글에서 "아무 근거도 없이 현직 대통령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는 것은 악담으로 치부할 일이 아닌, 국가와 국민을 모욕하는 범죄"라면서 "더 이상 저질·막말정치로 우리 정치를 오염시키지 말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두관 의원 역시 자신의 SNS에서 "주 원내대표는 만년 야당을 바라는 것 같다"며 "이런 망발에 결집할 지지층은 태극기 부대밖에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 분의 정치 수준을 보여주는 발언"이라며 "이 말 외에는 대꾸의 가치를 느끼지 못하겠다"라고 말했다.

발언이 논란이 되자 주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세상의 이치를 얘기한 것이다"며 "음지가 양지될 수 있고 양지가 음지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양지에 있을 때 음지를 생각하고 음지에 있을 때 양지를 생각해야 국민통합이 가능하다는 일반론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