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기자가 손가락 욕설? 큰 오해…대통령도 불쾌감 전혀 없어"

강민석 대변인 "현장에 있었다…전혀 그렇게 못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당시 질문에 나섰던 한 기자의 손가락 모양을 두고 친문(친문재인) 지지층 일각에서 '손가락 욕설'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아마 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손가락 욕설 논란에 대한 청와대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장에 저도 있었는데, 이런 질문이 나오는 그 자체가 의아할 정도로 손가락 모독이라고는 전혀 느끼지 못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친문 지지층들의) 오해가 있었다면 풀렸으면 좋겠다"면서 "대통령께서도 불쾌감은 전혀 느끼시지 않으셨다"고 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신년기자회견 끝난 직후 문 대통령의 소감이 있었는지를 묻자, "끝난 직후 대통령께서는 특별히 하신 말씀은 없다. '다 끝났네'라는 말씀 정도 (있었다), 그 다음에 표정은 굉장히 밝으셨다"고 말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이르면 20일 개각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개각은 인사권자의 결정에 달려있다"며 "저는 대통령께 별도의 언급을 듣지 못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 핵심관계자는 청와대 내 연풍문 카페 임대료 문제와 관련, "청와대는 코로나19 대책의 일환으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유재산 사용허가 업체 중 소상공인 지원 방침에 따라 2020년 청와대 내 소상공인 업체에 대해서는 임대료 감면 최고 한도를 적용했다"며 "임대료 4000만 원, 공공요금 224만원을 더해서 총 4224만 원을 감면해서 지원했다. 소상공인 지원대책 연장 방침에 따라 금년에도 이런 지원을 계속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76.12하락 19.9918:03 03/09
  • 코스닥 : 896.36하락 8.4118:03 03/09
  • 원달러 : 1140.30상승 7.118:03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8:03 03/09
  • 금 : 68.32상승 1.9518:03 03/09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 [머니S포토] 퇴임 이낙연 "당대표 복무 참으로 영광…4.7 보궐 승리로 보답하겠다"
  • [머니S포토] LH 사태 국회 현안질의, 인사 나누는 변창흠과 장충모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천준호 의원이 주장한 땅투기 의혹 부인'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