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① 빅스 혁 "'크루아상' 희준, '밥심'인 나와 달랐지만 매료됐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상혁 ©우상희/하준사 제공 © 뉴스1
한상혁 ©우상희/하준사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빅스 겸 배우 한상혁(26)이 희준과 다른 점도 있었지만 캐릭터에 매료됐다고 밝혔다.

한상혁은 19일 오후 뉴스1과 화상으로 진행한 영화 '크루아상'(감독 조성규) 인터뷰에서 "영화는 아기자기하고, 뭔가 따뜻하고 생각했던 것보다 괜찮았다"라며 "캐릭터나 제 인물 연기에 대해선 아쉬움들이 있기 마련이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스크린에서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준비하면서 걱정도 되고 부담감도 있었지만, 그런 부분들을 감독님과 남보라 누나와 소통하면서 많이 만들어 나가면서 준비를 많이 했다"라며 "촬영할 때만큼은 그런 것에 얽매이기보다는 조금 더 편안하게 촬영, 캐릭터에 매료돼서 편하게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희준으로 분한 한상혁은 "희준이 사람을 많이 대해 본 적 없는 폐쇄적인데, 제 주변에 삼수를 하는 친구 얘기를 들어보면 매년 시험을 준비하다 보니까 생활 패턴 적으로 금전적 여유가 아니더라도 굉장히 자기를 가두고 방어적으로 생활을 하게 된다고 하더라"며 "그런 부분을 조금 더 감안해서 희준도 소극적이고, 조금 더 뭔가 항상 매사 눈치보고 조심조심하는 인물로 생각했고, 특히나 '폐업 도우미'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트라우마가 있어서 세상이 내편 아닌 느낌, 조금 더 눈치 보는 인물로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희준과 비슷한 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한상혁은 "뭔가 어른을 대할 때, 사장님도 희준한테는 어른이니까 처음 어른을 대할 때 사장님을 대할 때 조심스러워하는 애티튜드는 비슷하고, 진지모드인거나 희준이라는 캐릭터의 온도와는 비슷한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사실 진짜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은 매일 빵을 먹는 것이었다"라며 "저는 '밥심'으로 살아가는 사람이라 밥이 안 들어가면 아무것도 못하는데, 희준이가 밥 대신 빵으로 끼니를 떼우는 부분이 저와 달랐다"며 웃었다.

한편 '크루아상'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선택하고 그것에 열정과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는 파티시에와 꿈이 없이 방황하는 공시생이 사건 사고들을 겪으며 조금씩 성장하고 단단해져 가는 청춘 드라마다.

한상혁은 사회 초년생 시절 취업하는 회사마다 폐업의 불운을 겪었던 희준으로 분해 더 이상 다니는 직장의 폐업을 걱정하지 않아도 될 직장인 공무원이 되기 위해 몇 년째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그린다. 희준은 파티시에 성은(남보라 분)과 우연히 만나 빵에 대한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다.

오는 21일 개봉.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69.81상승 25.9414:34 03/03
  • 코스닥 : 930.15상승 6.9814:34 03/03
  • 원달러 : 1121.40하락 2.614:34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34 03/03
  • 금 : 61.41하락 2.8214:34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