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소고기 쐈다…현금 다발에 홍현희♥제이쓴 '감격'(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아내의 맛' 함소원이 드디어 통 크게 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가 자가격리 해제 기념으로 함소원의 집을 기습 방문했다. 남편 제이쓴도 함께였다.

홍현희는 함소원의 집앞에서 "언니는 안 먹어도 되고, 계산만 하면 된다. 언니 통장, 카드 갖고 나와라"라고 밀어붙여 웃음을 샀다.

함소원은 어쩔 수 없이 고깃집에 출격했다. 제이쓴은 "소원 누나가 사주는 밥 먹는 게 소원이었는데"라며 감개무량하다고 밝혔다.

함소원은 "아마 제가 밥 사는 연예인 1호가 아닐까 싶다"라며 "쏘는 거 이제 시작이다"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그냥 가면 사주냐"라는 박명수의 질문에는 "아니 제가 집에 잘 없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메뉴판을 유심히 살폈다. 이때 함소원이 "저는 한우국밥 하나 달라"라고 소리쳐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또 고기를 굽자마자 "사장님 여기 밥 4개 달라"라고 해 야유를 받았다. 함소원의 말에 홍현희, 제이쓴은 물론 남편 진화까지 "밥 안 먹는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에 대해 함소원은 "저는 소고기를 좋아하지를 않는다"라고 말했다. 출연진들은 "저번에 회식 때 엄청나게 먹는 거 다 봤다"라며 황당해 해 웃음을 안겼다.

함소원은 고기 한 점이 아까워 잘라 먹었다. 또 이들에게 "밥 좀 같이 먹으면 맛있다"라고 재차 권유했다. 그럼에도 홍현희, 제이쓴과 진화는 고기만으로 배를 채웠다.

함소원은 진화에게 눈치를 줬다. 하지만 진화는 신경쓰지 않고 먹기 바빴다. "왜 이렇게 행복해 해?"라는 질문에 진화는 "맛있어서"라며 찐으로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함소원이 "근데 배부르지 않냐"라고 했지만, 홍현희는 "사이다 먹으면 바로 다 내려간다"라더니 바로 고기, 육회를 추가 주문했다. 여기에 후식으로 냉면까지 식탁에 올랐다.

드디어 결제의 순간, 홍현희와 제이쓴은 "역사의 순간이다"라며 카메라를 들었다. 함소원은 "카드는 없고"라더니 현금 다발을 꺼냈다. 50만 원이었다. 결제 금액은 44만 9000원이 나왔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소원 언니 잘 먹었다"라며 감격했다.

이후 홍현희는 "언니가 진짜 제작비로 안 사고 자기가 샀다"라고 밝혔다. 박명수는 "함소원은 이러고 작가한테 전화한다"라며 의심했다. 제작진은 당황했다. 그러더니 "이번에는 (제작비로 대신) 안 했다"라고 솔직히 밝혀 웃음을 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