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동반품 오해' 발언에 여성단체 "발언 취소·대책마련을"

'사전위탁보호제' 염두 해명에도 "답답·참담" "아동학대 방지 근본 대책 수립할 것"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입양' 발언에 대해 청와대가 "취지가 상당히 왜곡됐다"고 해명했지만 여성단체들은 "문 대통령은 발언을 취소하고, 아동학대 방지 근본 대책을 수립할 것"을 주장했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와 전국여성연대,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전여농) 등 39개 단체는 이같은 연대 서명문을 내면서 "답답함과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20일 밝혔다.

이들 단체 측은 "보건복지부장관과 경찰청장에게 아동학대 대응 및 보호체계에 대해 질의했는데, 답변이 돌아오긴커녕 대통령 입에선 '아이를 바꾸고 싶으면 바꿀 수 있게'라는 말이 나왔다"며 "아동 학대 원인을 입양제도에서 찾고 있지 않으면 나오기 힘든 발언"이라고 치부했다.

연대 측은 또 "수많은 입양 부모들에게 상처를 줬고, 입양 아동들에게는 자칫 돌이킬 수 없는 상처가 될 일이 손쉬워지도록 제도화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마저 들게 했다"고도 했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등은 "(16개월 입양아 학대 사망사건 피해자) 정인이를 죽인 살인범에게 '잘 맞는' 아이를 입양해주었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냐"고도 반문했다.

앞서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대통령의 의도나 머릿속에 '아동 반품'이란 의식 자체가 없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사전위탁보호제'를 염두에 두고 한 발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