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옐런, '바이든식 부양책' 적극 추진 시사… 3대 지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지명자./사진=로이터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지명자./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행정부의 초기 경제정책을 이끌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지명자의 슈퍼부양책 추진 기대감에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19일(현지시각)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6.26포인트(0.38%) 오른 3만930.52로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도 30.66포인트(0.81%) 상승한 3798.91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 역시 198.68포인트(1.53%) 뛴 1만3197.18에 마감했다.

옐런 지명자는 이날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나 모두 국가부채 부담에 대한 우려 없이 부양책을 제안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다만 지금 역대급 초저금리 아래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현명한 일은 '크게 행동하는 것'(act big)"이라고 말했다.

또 옐런 지명자는 부양책을 부족하게 사용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보면 재정에도 더 부정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제시한 1조9000억 달러 추가 부양책 등 적극적인 재정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옐런 지명자는 증세 논의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그는 대기업과 고소득자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감세 정책 중 일부의 환원이 필요할 수 있지만, 지금은 팬데믹 대응에 초점을 맞춰야지 증세를 논의할 시기가 아니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이 이전 정부의 감세 정책을 모두 되돌리자는 입장도 아니라고 그는 덧붙였다.

또 옐런 지명자는 무역수지 개선을 위한 달러 약세는 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강달러' 정책으로의 회귀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옐런 지명자는 청문회에서 "미국 달러화와 기타 통화의 가치는 시장에서 결정돼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15:30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15:30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15:30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5:30 02/25
  • 금 : 62.89하락 0.6515:30 02/2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