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턱스크 논란 해명 들어보니… "사진과 실제 상황은 다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진보 성향 방송인 김어준이 이른바 ‘턱스크(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것)’를 한 채 카페에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지만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진보 성향 방송인 김어준이 이른바 ‘턱스크(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것)’를 한 채 카페에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지만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진보 성향 방송인 김어준이 이른바 ‘턱스크(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것)’를 한 채 카페에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트위터 등 각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김어준 이거 뭐하는 거냐”는 제목의 글과 함께 김씨 등 일행 5명이 카페에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에는 김씨 등 3명이 테이블에 앉아있었고 나머지 2명은 서서 이야기를 듣는 장면이었다.

사진이 확산되자 김어준은 20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사진과 실제 상황은 다르다"며 "5명이 같이 앉은 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어준은 "따로 앉았는데 PD 한 명이 잘 들리지 않아 가까이 와서 메모했고 나머지 한 명은 늦게 도착한 거다. 음료수를 한 잔한 직후 이 세명이 모인 잠시의 순간이었다"며 "5명이 모여서 회의를 계속 한 게 아니다. 그 카페에서도 그렇게 가만히 두고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8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 조치를 오는 31일까지 연장했다. 음식을 먹지 않을 때에는 마스크를 착용해 입과 코를 가려야 한다. 이를 어기면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TBS 측도 "김어준이 이날 오전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끝난 후 제작진과 방송 모니터링과 익일 방송 제작을 위해 가진 업무상 모임"이라고 밝히며 "사적 모임은 아니었다"는 입장이다.

다만 "앞으로 TBS 임직원과 진행자들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에 더 철저히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73.82상승 36.6812:55 08/04
  • 코스닥 : 1044.72상승 8.6112:55 08/04
  • 원달러 : 1145.40하락 2.912:55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2:55 08/04
  • 금 : 71.88하락 1.412:55 08/04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대표 주재 국민의힘 신임 시·도당위원장회의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