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소문 없애주겠다"… 여성단체, 신지예 성폭행 가해자 엄중 처벌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단체들이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전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를 성폭행한 사건의 1심 선고공판을 앞두고 엄벌을 촉구했다. /사진=뉴스1
여성단체들이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전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를 성폭행한 사건의 1심 선고공판을 앞두고 엄벌을 촉구했다. /사진=뉴스1

여성단체들이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전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를 성폭행한 사건의 1심 선고공판을 앞두고 엄벌을 촉구했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에 따르면 부산성폭력상담소와 부산여성단체연합 등은 지난 19일 성명서를 내고 “성폭력에 대한 엄벌은 피해자 회복의 시작이며, 사회 정의 구현의 시작"이라며 ”법원이 준강간 치상 인정과 가해자에 대한 엄벌로 사회에 응답할 차례“라고 밝혔다.

신 대표는 녹색당 당직자인 A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지난해 총선 당시 공개했다. 신 대표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2월 허위 소문을 없애는 데 도움을 주겠다며 신 대표를 부산으로 유인했고 성폭행을 저질렀다.

검찰은 A씨를 준강간치상 혐의로 기소했고 결심공판에서 징역 7년을 구형했다.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린 3차례 공판에서 A씨는 “피해자를 유인할 만한 위치에 있지 않았다”며 “우발적이었고 성폭력은 했지만 상해는 입히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단체는 “많은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말하지도 못하고 법적으로 대응하지 못하는 이유를 가해자 주장에서 찾아볼 수 있다”며 “피해자다움을 요구하는 사회적 문화와 피해자에게 심적 고통을 안기는 법정 공방을 개인이 감당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남성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은 오는 22일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23:59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23:59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23:59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23:59 08/02
  • 금 : 73.28하락 0.6223:59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