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새해 공연 재개… 22일 '새해국악연' · 23일 '토요명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이 정부의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 운영 재개 결정에 따라 이번 주부터 '새해국악연'의 온라인 녹화중계를 시작으로 '토요명품' 공연을 대면 공연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먼저 사전 녹화를 통해 온라인 공연으로 선보이는 '새해국악연'은 1월22일(금) 19시 30분, 국립국악원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과 국악방송TV를 통해 송출한다.

아울러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따라 지난해 12월 5일부터 중단된 '토요명품' 공연은 1월23일(토)부터 재개하기로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른 좌석 두 칸 띄우기 지침을 적용해 전체 객석의 30% 미만으로 운영한다.

우리 음악과 춤으로 서로의 정을 나누며 새해를 여는 '새해국악연'은 22일(금), 19시 30분, 온라인 공연으로 선보인다. 올해는 악한 기운을 물리치고 경사로운 일을 맞이한다는 '벽사진경(辟邪進慶)'을 부제로 붙여,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국악과 함께 힘찬 새해를 염원한다. 이번 공연은 사전 촬영한 영상을 편집해 송출하는 공연으로 국립국악원 유튜브와 네이버TV를 비롯해 국악방송TV 채널에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공연은 국립국악원 정악단의 우렁찬 '대취타'의 울림을 시작으로 '두 번째 달'과 경기민요 채수현이 전하는 '비나리'로 새해 덕담을 이어간다. 이어서 정악단의 '해령'으로 한 해의 맺힘을 풀어내고, 무용단의 '처용무'와 '살풀이', 민속악단의 '대감놀이'로 액운을 떨쳐내 새해 희망을 기원한다. 공연의 마지막은 창작악단의 웅장한 국악관현악으로 위로와 용기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의 대표적인 주말 상설공연인 '토요명품'은 23일(토) 15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약 1개월 반 만에 대면 공연으로 선보인다.

마이크와 스피커 없이 국악기와 연주자의 육성을 그대로 전하는 '우면당'에서 선보이는 '토요명품'은 국립국악원 소속 4개 연주단이 모두 출연해 다양한 전통 국악 레퍼토리를 약 80분간 선보이는 공연이다. 국악 애호가는 물론 국내외 거주 외국인까지 폭넓은 관람층을 대상으로 30여 년간 끊임없이 선보인 이번 공연은 올해 유네스코 등재 국악 유산은 물론, 궁중음악과 무용, 민속악과 창작국악까지 매주 다채로운 무대로 꾸밀 예정이다.

이번 23일(토) 공연에서는 궁중음악의 백미로 꼽히는 '수제천'을 비롯해 호젓한 풍류를 느낄 수 있는 '대금산조', 흥과 신명을 더하는 '장구춤' 등 6개 종목이 선보일 예정이다.

국립국악원 '새해국악연'은 1월22일(금), 19시 30분, 국립국악원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무료로 송출하며, '토요명품'은 23일(토) 15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두 칸 띄어 앉기를 적용해 대면 공연으로 진행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5:30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5:30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5:30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5:30 07/27
  • 금 : 71.59하락 0.6615:30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