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 6300만원 규모 농업인 보이스피싱 막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NH농협카드 사고예방 담당자들이 지난 19일 서대문구에 위치한 사고예방센터에서 보이스피싱 탐지시스템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사진=NH농협카드
NH농협카드 사고예방 담당자들이 지난 19일 서대문구에 위치한 사고예방센터에서 보이스피싱 탐지시스템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사진=NH농협카드
NH농협카드는 금융 취약계층의 금융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적용된 ‘보이스피싱 탐지시스템’을 통해 6300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말 충남 논산에 거주하는 60대 농축협 조합원이 검찰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다. 범인은 조합원이 범죄계좌에 연루됐다며 현금 이체를 종용했고 이후 조합원은 범인에게 현금을 이체하기 위해 장기카드대출을 신청했다. 신청액은 농협카드 2000만원, 타 카드사 4300만원으로 총 6300만원에 달했다.

해당 거래는 일반적인 카드 대출로 보일 수 있었지만 NH농협카드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운영 중인 인공지능기반의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은 고객의 기존 금융거래 패턴과 다른 이상거래 사건임을 감지했다. 이후 농협카드 사고예방 담당자는 고객에게 연락을 취해 최신 사기수법 등을 안내했다. 그 결과 농협카드와 타 카드사 대출신청으로 발생될 수 있었던 금전적 피해를 예방했다.

NH농협카드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보이스피싱뿐만 아니라 점차 강력하고 다양해지는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보이스피싱 탐지시스템 외에도 부정사용 탐지시스템, 자가이상거래 탐지시스템, 불량가맹점 탐지시스템 등의 시스템도 운영 중이다. 특히 금융거래에 취약한 농업인이나 고령자를 대상으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NH농협카드 관계자는 “금융거래에 취약한 고령자나 농업인 대상으로 사고예방에 힘써왔으며 피해 예방을 위한 금융 교육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농협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신기술을 개발·적용해 보이스피싱 사고에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