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식 당일, 트럼프는 플로리다로… '핵가방'은 어디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불참하고 퇴임 후 곧바로 거주지인 플로리다로 떠날 예정이어서 핵 가방 인수인계가 예전과는 다른 양상일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불참하고 퇴임 후 곧바로 거주지인 플로리다로 떠날 예정이어서 핵 가방 인수인계가 예전과는 다른 양상일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이 20일(현지시간) 열리는 가운데 이른바 '핵 가방'의 인수인계 방식에 관심이 쏠린다.

'핵 가방'은 미국 대통이 핵 공격 결정 시 이 명령을 인증하고 핵 공격에 사용할 장비를 담은 검은색 가방으로 이를 든 참모가 늘 대통령을 따라다닌다.

19일(현지시간) CNN 방송은 대선 패배에 불복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불참하고 퇴임 후 곧바로 거주지인 플로리다로 떠날 예정이어서 핵 가방 인수인계가 예전과는 다른 양상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대통령은 의회, 행정부, 군의 동의없이 '핵 단추'를 누를 권한을 갖고 있다. 이는 냉전이 시작된 1940년대부터 시작된 것으로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이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무기의 사용 결정을 군부가 아닌 민간인이 내리게 하려고 만들었다.

미국에는 최소 3~4개의 핵 가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과 부통령을 따라다니는 핵 가방이 각각 1개씩 있고 나머지는 만일의 경우를 대비, 지정 생존자를 위해 준비돼 있다.

핵 코드는 신·구 대통령의 임기 개시·종료 시점인 낮 12시를 기해 자동으로 바뀐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불참해도 핵 가방 인계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게 CNN의 설명이다.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 당일에는 2개의 핵 가방이 움직인다. 하나는 트럼프 대통령을 따라 플로리다까지 가고 다른 하나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이 열리는 취임식장에 배치된다.

임기 종료·개시 시점을 기준으로 플로리다까지 핵 가방을 들고 따라간 군사 참모는 이를 다시 워싱턴으로 가져온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당일 정오 선서를 한 뒤 단합을 주제로 한 연설에 나선다. 취임식 주제는 '하나가 된 미국'이다.

미국 대통령은 통상 취임식 날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백악관 앞 세인트존스 교회 예배에 참석하는데 바이든 당선인은 가톨릭 신자라 세인트매슈 성당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3013.77하락 85.9211:11 02/26
  • 코스닥 : 911.78하락 24.4311:11 02/26
  • 원달러 : 1119.70상승 11.911:11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1:11 02/26
  • 금 : 65.39상승 2.511:11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