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올 1분기 330명 채용한다… 토스증권·토스뱅크 출범 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스 팀원들이 토의를 하고 있다./사진=토스
토스 팀원들이 토의를 하고 있다./사진=토스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올 1분기 300명이 넘는 규모로 채용을 계획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같은 채용 규모는 토스뿐만 아니라 토스인슈어런스·토스페이먼츠의 성장과 함께 토스증권·토스뱅크(토스혁신준비법인)의 본격 출범이 예정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토스와 4개 계열사를 더한 전체 조직 규모가 올 1분기 안에 1000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토스는 각 금융 분야로 사업을 확장함에 따라 인력도 빠르게 확충해 왔다. 토스 5개사 임직원 수는 지난해 말 기준 780명으로 5년 전과 비교해 12배 가까이 늘었다. 특히 지난 한 해에만 전체 조직 규모가 2배 이상 급성장했다.

각 계열사의 본격적인 출범에 따라 토스는 ‘금융 슈퍼앱’이라는 비전에 다가섰다는 평가다. 지난해 출범한 PG(전자지급결제대행업)사 토스페이먼츠는 대형 가맹점과의 제휴 확대에 따라 월 평균 거래액 2조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으며 토스인슈어런스는 정규직과 신입 채용 등 고용 혁신을 토대로 매달 성과를 경신해 나가고 있다. 토스증권은 내달 서비스 시작을 앞두고 있으며 인터넷은행을 설립하기 위한 토스혁신준비법인은 올 7월 영업 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이에 토스 전 계열사는 올 1분기를 ‘대규모 채용 기간’으로 정하고 오는 3월까지 약 330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분야별로는 개발 직군 120명, 비개발 직군 210명을 뽑는다.

토스의 채용 절차는 서류 지원부터 최종 합격 발표까지 최대 3주 이내에 마무리된다. 지원서는 상시 제출할 수 있으며 서류 평가와 직무(일부 과제 전형 포함)·문화적합성 인터뷰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일부 디자인 직군에 대해서는 필수 포트폴리오를 요구하지 않고 일부 개발 직군의 경우 과제와 면접을 하루에 진행하는 등 직무 특성에 따라 전형을 간소화했다.

이번 대규모 채용 기간에는 재지원 제한 기간을 없애 최근 6개월 내 지원했다 탈락했더라도 같은 직무 또는 다른 계열사에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 기회를 확대했다. 전 직군 정규직 입사자에게 최대 1.5배 연봉을 제시하고 1억원 가치의 스톡옵션을 부여해 왔던 토스의 보상 정책은 오는 3월까지 유지된다. 토스 5개사의 초기 멤버로 합류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게 토스의 설명이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토스는 올해 모바일증권과 인터넷은행 출범을 통해 전통 금융이라고 여겨졌던 영역까지 고객 중심의 모바일 금융 서비스로 완전히 바꿔나갈 것”이라며 “금융 서비스 대통합을 함께 이뤄갈 인재를 꾸준히 모시고자 한다”고 말했다.
토스 전 계열사 임직원수 연도별 추이./사진=토스
토스 전 계열사 임직원수 연도별 추이./사진=토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