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올해가 코로나 극복 원년 되도록 최선 다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우선은 방역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탄탄한 방역만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아 드리고 상처를 조속히 치유해 드리는 일의 출발점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 "올해가 코로나19 극복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오늘은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꼭 1년이 되는 날"이라며 "돌이켜보면 지난 1년은 하루도 빠짐없이 도전과 응전의 연속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년은 위기 속에서 더 강해지는 우리의 모습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이기도 했다"며 "아직 싸움은 현재 진행형이지만 곧 치료제와 백신을 사용하게 되면 희망의 봄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장기전으로 흐르면서 민생의 고통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국민의 일상은 뒤틀리고 자영업자는 생계에 위협을 받고 일자리를 잃고 실의에 빠진 분들도 많이 계신다"고 우려했다.

그는 "많은 아이들이 학습과 돌봄 공백으로 힘들어하고 있다"며 "답답함이 우울과 분노로 이어지는 일도 빈번해지고 있다. 코로나19는 우리 국민의 건강뿐 아니라 삶 전체를 위협하고 있다"고도 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현재까지 지역감염 사례가 나오지 않은 인천시 옹진군과 전남 장흥군의 사례를 들며 "그 어떤 방역기준과 수칙도 참여방역의 힘을 능가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며 "일상 곳곳에서 방역수칙의 빈틈없는 실천을 국민 여러분께 다시한 번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