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 끝에 양춘 있다"… 오후부터 추위 풀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은 절기상 대한(大寒)으로 전국에 찾아온 한파로 최저기온이 영화 15도까지 내려갔지만 낮부터는 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은 서울을 비롯한 중부 지방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강변의 모습. /사진=뉴스1
20일은 절기상 대한(大寒)으로 전국에 찾아온 한파로 최저기온이 영화 15도까지 내려갔지만 낮부터는 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은 서울을 비롯한 중부 지방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강변의 모습. /사진=뉴스1
20일은 절기상 대한(大寒)으로 전국에 찾아온 한파로 최저기온이 영화 15도까지 내려갔다.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렸지만 대한의 매서운 기세에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을 보이고 있다.

대한은 24절기 가운데 마지막 스물 네번째 절기로 '큰 추위'라는 뜻이다. 원래 겨울철 추위는 입동(立冬)에서 소설(小雪), 대설(大雪), 동지(冬至), 소한(小寒)으로 갈수록 추워진다고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사정이 조금 다르다. “춥지 않은 소한 없고 포근하지 않은 대한 없다”, “소한의 얼음이 대한에 녹는다”는 속담처럼 대한이 소한보다 오히려 덜 춥다.

이 말을 증명하듯 오후부터는 추위가 한풀 꺾인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5~0도지만 낮 최고기온은 5~11도로 전날보다 3~5도가량 올라 포근한 오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낮부터 그 가장자리에 든다. 이에 낮 날씨는 맑겠고 오후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진다.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는 -15도 이하, 그 밖의 중부 내륙, 경북 내륙은 -10도 이하까지 내려가 추운 날씨가 계속된다. 최저기온이 -15도까지 내려가는 곳은 강원 내륙으로 예보됐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