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난 좌도 우도 아닌 국익우선주의자… 트럼프와 유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9일 "좌우를 떠나 모든 정책이나 정치적 판단을 국익 또는 국민의 이익에 두는 국익 우선 정치를 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9일 "좌우를 떠나 모든 정책이나 정치적 판단을 국익 또는 국민의 이익에 두는 국익 우선 정치를 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자신의 정치노선은 좌도 우도 아닌 국익우선주의였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2004년 4월 노무현 전대통령 탄핵 당시 총선으로 3선이 됐다"며 "그때부터 비로소 검사정치를 청산하고 정치인 정치를 새로 시작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부터 촉발된 좌우 진영 정치는 해방직후 좌익, 우익 대립에 버금갈 정도로 극심한 대립 양상을 보였고 문재인 정권에 와서 절정을 이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004년 6월부터 숙고 끝에 진영논리에 매몰되지 않고 헌법 제46조 제2항에 따라 좌우를 떠나 모든 정책이나 정치적 판단을 국익 또는 국민의 이익에 두는 국익 우선 정치를 해보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06년 전형적인 좌파 법안인 국적법, 경제계의 비난 속에서도 2009년 반값 아파트 법안 통과와 2010년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기술을 침탈할 때는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처음 도입한 것"을 예로 들며 자신이 한쪽에 치우치지 않은 정치를 해왔다고 자부했다.

홍 의원은 "좌우를 뛰어 넘는 국익우선 정치는 트럼프의 아메리카 퍼스트와 유사하긴 하지만 좌우를 통합하고 명분이 아닌 실리정치를 할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수 있기에 계속 그 노선으로 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