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코로나19 종식 기원 WM수익금 2억 넘게 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박춘호 하이투자증권 WM사업본부장,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대표,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장, 김정희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무총장이 19일 협회 본사에서 코로나19 퇴치 기금 전달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하이투자증권
(왼쪽부터) 박춘호 하이투자증권 WM사업본부장,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대표,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장, 김정희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무총장이 19일 협회 본사에서 코로나19 퇴치 기금 전달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기원하며 조성한 ‘코로나19 퇴치 기금’ 2억여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기금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폭락했던 국내 증시가 대폭 반등하는 과정에서 개인투자자의 자금 유입과 높은 관심으로 회사 WM사업의 브로커리지 수익이 향상되자 이를 사회에 다시 환원하자는 김경규 대표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조성됐다.

이에 하이투자증권은 지난해 9월, 연말까지 발생하는 WM사업 내 위탁매매순수익의 1%를 기금으로 적립하기로 하고 그 결과 총 2억1400만원을 마련했다.

김경규 대표와 박춘호 WM사업본부장은 19일 법정구호단체인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방문해 해당 기금 전액을 코로나19로 생계에 곤란을 겪고 있는 저소득가정과 노인 및 장애인 등 재난취약계층의 지원을 요청하며 전달했다.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대표는 “코로나 방역의 장기화로 이어진 사회적 고통을 분담하고자 자발적 환원을 실현하게 됐다”면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우수기업으로 평가받는 DGB금융그룹의 일원으로서 하이투자증권은 앞으로도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상생경영과 사회적 책임을 지속하는 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4.85상승 30.9815:03 03/03
  • 코스닥 : 929.81상승 6.6415:03 03/03
  • 원달러 : 1122.10하락 1.915: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03 03/03
  • 금 : 61.41하락 2.8215:03 03/03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