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미얀마 첫 농산물유통센터 착공… "농가소득 증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얀마 네피도 농산물 유통센터 조감도. /사진=코이카
미얀마 네피도 농산물 유통센터 조감도. /사진=코이카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가 미얀마의 농산물 가격 안정과 농가소득 증대에 팔을 걷어붙였다.

코이카는 20일(현지시각)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미얀마 최초의 공영 도소매 복합 농산물 유통센터(네피도 농산물 유통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지 방역지침에 따라 네피도 유통센터 신축현장에서 소규모로 진행한 착공식에는 아웅 뚜 미얀마 농축산관개부 장관, 이상화 주미얀마 한국대사, 이연수 코이카 미얀마사무소장 등이 참석했다.

미얀마는 천혜의 농업자원 대국으로 높은 시장 잠재력을 갖추고 있으나 농산물 유통시장이 남부와 북부로 양분돼 비효율적인 물류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또한 산지 집하 및 보관, 운송 등 취약한 유통체계로 인해 생산 농가에 돌아가는 소득도 낮다. 미얀마 정부는 농산물 유통체계 개선 및 현대화를 농업발전전략의 주요 과제 중 하나로 추진하고 있다.

이에 코이카는 미얀마 정부의 요청에 따라 소비지 중심의 유통 구조 개선 및 물류 비용 효율화를 위해 미얀마 중부지역의 새로운 유통 거점이 될 미얀마 네피도 농산물 유통센터 착공에 들어갔다.

2022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해 연면적 4700㎡, 2층 규모로 세워지는 네피도 농산물 유통센터는 미얀마 중부지역에서 출하된 농산물을 상품화하는 플랫폼이자 중부지역의 농산물 수집·유통 거점으로서 기능하게 된다. 이곳에 입고된 농산물은 선별-저장-포장-검수 등을 거쳐 도소매로 유통된다.

네피도 농산물 유통센터는 냉장저장창고, 농산물 선별작업장, 소매점, 사무실 등을 갖추며, 유통시설 관리자 역량 강화 교육을 위한 장소로도 활용된다.

이같은 도소매 기능을 갖춘 현대화된 유통시설의 건립 및 운영을 통해 생산자는 안정적인 구매처를 확보함과 동시에 불필요한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소비자는 신선한 먹거리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이카는 또한 ▲농산물 유통 마스터플랜 수립 ▲유통관리 전문인력 양성체계 구축 ▲북부 고산지역의 샨 주 껄로우(생산지)에 농산물 산지 유통센터 설립 등을 추진함으로써 미얀마 정부의 농산물 유통개선 정책실행을 지원하고, 현지여건에 부합하는 농산물 유통시스템의 운영 정착을 통해 농민 소득 향상 및 농산물 가치사슬 강화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기여해나갈 방침이다.

이연수 코이카 미얀마사무소장은 “유통센터 설립, 농민 역량강화 교육 등을 통해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중 SDG2(기아종식), SDG12(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