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서 상인 만난 안철수 "거리두기 방법 재편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찾아 지역 상인들의 고충을 듣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찾아 지역 상인들의 고충을 듣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최근 서울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이태원 상권을 방문해 소상공인들을 만났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에서 서울 지역 소상공인들과의 현장 간담회를 열고 "전 국민이 고통받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고통을 겪는 분이 자영업자들"이라며 "9시에 문을 닫으라는 건 영업금지와 마찬가지이고 기준이라는 사회적 거리두기도 주먹구구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법을 재편해야 한다"며 "거리두기를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밀집, 밀폐의 기준을 갖고 하는 게 맞다. 환기의 기준과 밀폐 개념을 만들어서 조건만 갖추면 자정까지 가게를 열어도 된다든지 과학적인 접근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은 재난을 당한 분에게 드리는 것이다. 재난을 당하지 않은 분에게 드리는 건 재난지원금으로 이름을 붙이면 안된다"며 "특히 고정비용이 나가는 분들, 월세를 매달 내는 분들에 대해 다른 나라들은 지원 체계를 갖추고 있다. 우리나라만 없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작년에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서울시 예산으로 추경 6700억원 정도가 책정됐는데 올해 예산 보니 한 푼도 없다"며 "우린 코로나 사태를 절반 왔고 똑같은 기간이 앞에 놓여있다. 하루 빨리 정부에서 현장 목소리를 듣고 제대로 정책을 세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태원 지역 상인인 강원래 대표를 포함해 강남, 홍대, 종로 등에서 상인 대표들이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들을 호소했다.

한 참석자는 "일반음식점인데도 사람이 많다고 집합금지를 당한 곳이 반 이상이다. 형평성이 안 맞다"며 "어느 한 쪽만 과도하게 피해를 본다면 그걸 어루만져주는 게 국가지 않나. 외려 방치해서 곪아 썩게 만든다. 무조건 거리두기만 나오고 보상 정책이 아예 없다. 극단적 선택으로 갈 확률도 많으니 신경 써달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전 국민에 주는 건 재난지원금이 아니다. 올해 연말까지 보면 4차 대규모 확산이 있을 수 있고 대규모 산불이나 폭설 등 심각한 수해가 있을 수 있는데 있는 돈을 다 쓰면 안되지 않겠나"라며 "고통받는 분들을 먼저 돕는 게 정부가 해야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5:30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5:30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5:30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5:30 08/02
  • 금 : 73.90상승 0.2215:30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