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 확보할 수 있다"… 관련주에 쏠리는 관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완제 제조실을 시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완제 제조실을 시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 노바백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을 선구매하기로 밝히면서 관련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위탁 생산 중인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최근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에도 계약이 추진되면서 지금까지 확보한 5600만명분의 백신에 더해 2000만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며 "정부도 전량 선구매를 통해 추가 물량으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5600만명분이다. 이번 선구매 계약이 완료되면 우리나라는 총 7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하게 된다. 

질병관리청은 "백신 수급의 불확실한 상황에 대비해 추가 백신 확보를 추진해 왔으며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구매를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노바백스 백신 구매 계약이 완료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기술이전 생산 방식으로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공급 기반이 안정적으로 확보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노바백스 백신은 유전자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만든 항원 단백질을 직접 주입해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것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백신 플랫폼 중 하나다.

유통기한이 2∼3년으로 길고, 2∼8도에서 상온 보관할 수 있으며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제품으로 평가된다.

노바백스 백신 확보로 인해 국내 관련 종목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다. 노바백스 국내 관련주로는 SK케미칼, 켐온, 디알젬, 제일약품 등이 꼽힌다. 

SK케미칼은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의 백신을 국내 위탁생산하기로 계약한 바 있다.

디알젬은 2대 주주인 후지필름의 자회사가 노바백스의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위탁 개발 제조를 담당 중이며 켐온은 SK바이오의 위탁 생산을 맡은 적이 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