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물류센터, 업무 강도 높다?… 타사와 비교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쿠팡이 물류센터 직원의 업무 강도가 증가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사진=뉴스1
쿠팡이 물류센터 직원의 업무 강도가 증가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사진=뉴스1

쿠팡이 물류센터 직원의 업무 강도가 증가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쿠팡은 대규모 추가 고용과 자동화 설비 투자 등으로 업무 부담을 낮췄다며 타사 대비 업무 강도가 낮다고 주장했다. 

쿠팡은 20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대규모 추가 고용, 기술 및 자동화 설비 투자, 국내 물류센터 물류업무 종사자 100% 직고용 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근무 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쿠팡 물류센터에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총 2만8451명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1만2484명의 물류센터 인력을 추가 고용해 연간 78%의 인력을 늘렸다.

또한 자동 포장 시스템과 자동 분류기 도입, 컨베이어 벨트 증설, AI를 활용한 작업 동선 최적화 등을 통해 개개인의 업무 부담이 줄었다고 쿠팡 측은 설명했다. 지난 한 해 이 같은 기술 투자에 투입된 금액은 5000억원에 달한다.

쿠팡은 동종업계와 비교를 통해 이런 주장을 뒷받침했다. 쿠팡에 따르면 지난해 자사 인력 증가율은 78%에 달했지만 A사 물류센터는 8%(209명)에 그쳤다. 기술 설비 역시 쿠팡은 연간 5000억원을 투자했지만 A사는 132억원에 불과했다. 

/사진=쿠팡
/사진=쿠팡


쿠팡이 이런 주장을 내세운 건 일각에서 쿠팡의 업무 강도가 살인적인 수준이라고 지적했기 때문이다.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지원대책위원회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전날 쿠팡 동탄물류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의 노동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11일 쿠팡 동탄 물류센터에서 집품 작업을 하던 50대 일용직 근로자가 사망한 사고는 노동 강도와 연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시간당 생산속도(UPH)가 상시직 채용 및 평가 기준이 된다고도 꼬집었다. 

하지만 쿠팡은 이런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쿠팡은 "모든 단기직 직원에게 월 3회 이상 상시직 입사를 제안해 지원자 중 약 80%가 상시직으로 합격되고 있다"며 "UPH는 채용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쿠팡 관계자는 "쿠팡을 아끼는 고객들과 묵묵히 현장에서 자신의 소임을 다하는 직원들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거짓 주장과 모함에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