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대출' 롯데 자이언츠, 경영난 심화 논란 반박 "합리적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구단이 일각에서 제기된 경영난 논란에 대해 부인하고 나섰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구단이 일각에서 제기된 경영난 논란에 대해 부인하고 나섰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20일 불거진 이른바 '50억 대출설'을 인정하면서도 "합리적인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롯데 구단 관계자는 이날 '뉴스1'을 통해 "대출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계열사로부터 비교적 저리에 돈을 빌린 것이다. 합리적인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다만 일각에서 경영난의 표식으로 지목된 이른바 '스프링캠프 비닐하우스'는 국내에서 시즌을 준비하는 만큼 추위를 막기 위해 설치했을 뿐 경영난과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이대호와의 계약에 대출받은 50억원을 활용할 것이라는 예상도 "정상적인 구단 운영자금으로 쓰려는 것일 뿐"이라며 반박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롯데 구단이 스프링캠프에 비닐하우스를 설치하는 등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를 타파하기 위해 계열사인 롯데캐피탈로부터 50억원을 대출받은 내용도 전했다.

프로야구 구단들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저마다 재정적 타격을 입었다. 관중 입장이 제한돼 티켓 수입이 끊겼고 매출 또한 예년보다 크게 줄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23:59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23:59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23:59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23:59 08/02
  • 금 : 73.28하락 0.6223:59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