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사이 투타 보강 뚝딱… 2021년 토론토, 류현진 도우미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뛰던 FA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가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향한다. /사진=로이터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뛰던 FA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가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향한다. /사진=로이터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하루사이 마운드와 타석에서 인상적인 보강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 류현진을 영입한 효과를 톡톡히 본 토론토가 다시금 포스트시즌 진출의 꿈을 키우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매체 'MLB네트워크'는 20일(한국시간) 자유계약선수(FA)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가 토론토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계약기간 6년에 총액 1억5000만달러(약 1650억원)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토론토 역사상 가장 높은 규모의 FA 계약 사례는 지난 2006년 버논 웰스가 기록한 7년 1억2600만달러(약 1386억원)였다. 2020시즌을 앞두고 계약한 류현진은 4년 8000만달러(약 880억원)에 서명했다. 스프링어는 단숨에 토론토 역대 FA 계약 사례 중 1위로 올라섰다.

토론토가 스프링어를 영입함으로서 염원하던 타선 보강을 이뤄냈다. 지난 2014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스프링어는 7시즌 동안 174홈런 458타점 0.270의 타율을 기록했다. 통산 장타율은 0.491, OPS(장타율+출루율)는 0.852다.

스프링어는 지난 시즌 51경기에 출전해 14홈런 32타점 0.265의 타율, 0.540의 장타율, 0.899의 OPS를 기록했다. 지난해 50경기 이상 출전한 토론토 야수들 중 이보다 나은 기록을 보인 선수는 외야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16홈런 0.283의 타율, 0.579의 장타율, 0.919의 OPS) 뿐이었다.

무게감 있는 타자인 스프링어가 합류하며 토론토 타선은 한층 더 힘을 받게 됐다. MLB네트워크의 존 모로시 기자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로 스프링어의 토론토행을 전하며 "이제 토론토는 스프링어를 필두로 캐번 비지오, 보 비셋,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랜달 그리척,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로 이어지는 타선을 구축하게 됐다. 참으로 강력한 라인업"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시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뛴 불펜 투수 커비 예이츠도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사진=로이터
지난 시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뛴 불펜 투수 커비 예이츠도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사진=로이터
토론토는 같은날 '뒷문' 보강에도 성공했다. 스포츠 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 기자는 이날 FA 투수인 커비 예이츠가 토론토과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아직 구체적인 계약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다. 

주로 불펜 투수로 뛴 예이츠는 탬파베이 레이스, 뉴욕 양키스, LA 에인절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등 다양한 구단을 거쳤다. 샌디에이고 소속이던 2019시즌에는 60경기에서 41세이브를 수확하며 해당 부문 리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다만 2020시즌에는 팔꿈치 수술 여파로 6경기에 출전해 2세이브 1홀드를 거두는 데 그쳤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