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정애 청문회 맞어? '호평 한목소리'...박범계는 "의문의 1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보기 드문 광경이 펼쳐졌다.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쏟아내던 야당도 한정애 후보자에 대한 호평을 쏟아냈다.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에서 열린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질의에 앞서 '자료 제출 부실' 등에 대한 의사진행 발언도 볼 수 없었다. 한 후보자에 대한 자질이나 도덕성 시비가 일지 않았던 만큼 여야 의원들은 현안과 정책을 중심으로 질의하며 한목소리로 칭찬을 건넸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후보자에 대해 상당히 높은 평가를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고 홍석준 의원은 "까도 까도 썩은 양파가 나오는 다른 후보자 내지는 장관과 달리 한 후보자는 정말 도덕적으로도 훌륭하다"고 말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단행한 인사 중 제일 잘 된 인사가 아닌가 싶다"며 "근래 들어 여야가 이렇게 환영하는 인사도 드물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호평이 이어지자 여당 위원들도 이에 화답하면서 칭찬을 이어나갔다.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야당 위원들께서 이렇게 칭찬해주시니 여당으로서 흡족하고 자랑스럽다"고 했고 장철민 의원은 "한정애 후보자만큼 환경 정책 분야를 완전히 혁신하고 새로운 시대적 사명인 기후변화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을만한 분이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 박범계 후보자도 소환됐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청문회를 준비하면서 보니 한 후보자는 꽤 훌륭하게 잘 살아오셨다고 생각이 든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한 후보자 같은 분을 지명한다면 도덕성 흠집 내기니 이런 얘기는 안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한정애 후보자와 비교해서 박범계 후보자는 어떻냐"고 했고 청문회장에서 웃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그는 "국민들 누가 인정하겠냐"며 "박범계 의원이 '의문의 1패'를 당한 것"이라고 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