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 즉시 파리협약 복귀 등 17개 행정명령 서명

마스크 착용, 장벽 건설 중단 등 '미국을 되돌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19일 (현지시간) 취임식을 앞두고 델라웨어주 뉴캐슬 공항에서 열린 고별식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19일 (현지시간) 취임식을 앞두고 델라웨어주 뉴캐슬 공항에서 열린 고별식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즉시 이민 문제와 코로나19, 환경 문제 관련한 17개 행정 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보좌관들이 20일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보좌관들은 성명을 통해 "취임 첫날의 이들 조치를 통해트럼프 대통령의 무슬림들의 미국 방문 금지를 끝내고 불법 이민을 막기 위해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지시한 장벽 건설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한 연방 기관에서와 이 기관의 활동 중에 마스크 의무 착용을 명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없애버린 중요 자연 자원에 대한 보호 조치를 되살릴 예정이다. 보좌관들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주택담보대출을 밀린 수백만명을 보호하고 이들에 대한 퇴거 명령도 동결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을 쇄신하고 미국 내 수백만 명의 불법 이민자들의 시민권 취득의 길을 열어주는 법안도 의회에 보낼 계획이다. 그간 이 법안은 트럼프 행정부가 막아왔다.

보좌관들은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가 준 가장 큰 피해를 반전시키기 위한 조치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를 전진시키기 위한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명령에는 세계보건기구(WHO)를 탈퇴하겠다는 트럼프의 결정을 번복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협약에 복귀하고 대기오염도가 높은 캐나다 원유를 미국으로 들여오는 대형 프로젝트인 '키스톤 XL' 송유관 건설 허가를 취소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