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남자' 이시강, 이일화 바라보는 父 홍일권에 불만…"매장 점주까지 챙기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비밀의 남자' 캡처 © 뉴스1
KBS 2TV '비밀의 남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밀의 남자' 이시강이 아버지 홍일권을 못마땅해 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 차서준(이시강 분)은 첫사랑 윤수희(전 서지숙, 이일화 분)를 바라보는 차우석(홍일권 분)에게 불만을 토로했다.

이날 윤수희는 중앙점 매장 운영을 포기하겠다고 차서준에게 밝혔다. 앞서 유민혁(강은탁 분)이 "진범 잡기 전까지 매장 운영을 안 하는 게 좋겠다"라고 당부했기 때문.

차우석은 윤수희가 있는 횟집으로 향했다. 그 곳에는 차서준과 윤수희가 함께 있었다. "아버지가 여기는 어쩐 일이시냐"라는 아들의 질문에 차우석은 "저번에 회장실에서 갑자기 쓰러지셔서 지나가는 길에 온 거다"라고 둘러댔다.

이에 윤수희는 "괜찮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했다. 그러자 차서준은 두 사람의 눈치를 보다 "아버지 가요"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결국 차우석은 아련한 눈빛만 남긴 채 가게를 나섰다.

이후 차우석은 회장실에서 "넌 무슨 일 때문에 거기에 간 거냐"라고 물어봤다. 차서준은 "매장을 포기하신다고 한다"라고 알렸다. 갑자기 왜 그런 결정을 내렸냐고 하자, 차서준은 "그것까지는 알 수 없다. 근데 아버지가 매장 점주까지 이렇게 챙길 줄 몰랐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차서준은 이어 "아버지가 어제 엄마한테 화내셨다고 하더라. 왜 그러셨냐"라고 캐물었다. "중요한 물건이 없어져서 그랬다"라는 대답에 차서준은 "소중한 물건이었나 보다. 엄마한테까지 큰소리 내고. 엄마가 속상해 하고 계실 거다. 저녁에 집에 들어가시면 엄마 기분 풀어 달라"라고 부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76.12하락 19.9918:03 03/09
  • 코스닥 : 896.36하락 8.4118:03 03/09
  • 원달러 : 1140.30상승 7.118:03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8:03 03/09
  • 금 : 68.32상승 1.9518:03 03/09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 [머니S포토] 퇴임 이낙연 "당대표 복무 참으로 영광…4.7 보궐 승리로 보답하겠다"
  • [머니S포토] LH 사태 국회 현안질의, 인사 나누는 변창흠과 장충모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천준호 의원이 주장한 땅투기 의혹 부인'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