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 환송식' 연 트럼프, 지지자에 "다시 보게 될 것"… 바이든 언급은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합동기지에서 연설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합동기지에서 연설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백악관을 떠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여하는 대신 자체적으로 환송식을 열고 지지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각) 오전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대통령 전용기인 마린원 헬기를 타고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이동했다.

앤드루스 기지에서는 딸인 이방카 트럼프 내외와 지지자들이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짧은 환송식을 통해 가족과 지지자들에게 마지막 연설을 했다. 그는 "당신들은 정말 놀라운 사람들"이라며 "여러분들의 대통령이 된 것이 나의 가장 큰 영광이자 특권"이라고 소회했다.

이어 차기 정부에 "큰 행운을 바란다"고 말했지만 바이든 당선인의 이름은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행기에 오르기 마지막으로 "우리는 곧 다시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환송식 뒤 다시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개인 별장인 플로리다주 팜비치 소재 마러라고 리조트로 떠났다.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에는 불참한다. 미국 대통령이 차기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 건 1800년대 이후 처음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4.79상승 2.4711:40 08/02
  • 코스닥 : 1033.11상승 1.9711:40 08/02
  • 원달러 : 1152.90상승 2.611:40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1:40 08/02
  • 금 : 73.90상승 0.2211:40 08/02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