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수칙 위반' 김어준 일행 5명 아닌 7명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의혹을 받고 있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 일행이 5명이 아닌 7명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의혹을 받고 있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 일행이 5명이 아닌 7명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 일행이 5명이 아닌 7명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마포구에 따르면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김씨 등의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의혹과 관련해 현장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건 당시 김씨를 포함해 7명이 모였음을 전날 확인했다.

전날 김씨는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스타벅스 매장을 방문했다. 이곳 매장에서 5명이 커피를 마시며 얘기를 나누는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김씨가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씨가 턱스크(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행위)를 하고 대화하는 모습도 비판 대상이 됐다.

구청 조사결과 사진에 포착된 인원은 김씨를 포함해 5명이었지만 20일 오후 매장 현장조사를 통해 당시 인원은 7명이었음을 확인했다.

구는 김씨 측의 행위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마스크 착용 방역지침 준수 명령과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명령 위반에 해당 될 소지가 있다고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씨 등의 행위가 위반이라는 판단이 내려지면 1인당 10만원씩의 과태료 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 해당 매장에도 1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다만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고 통지서 발송과 의견 청취 등 절차가 있어 과태료 처분 여부나 대상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