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고발' 시민단체 첫 재판서 혐의 부인… "선거 방해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을 성폭력 혐의로 고발했다가 재판에 넘겨진 시민단체 회원들이 선거를 방해할 의도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뉴스1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을 성폭력 혐의로 고발했다가 재판에 넘겨진 시민단체 회원들이 선거를 방해할 의도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뉴스1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을 성폭력 혐의로 고발했다가 재판에 넘겨진 시민단체 회원들이 선거를 방해할 의도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문병찬)는 지난 2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원호(58) 통일의길 공동대표, 이요상(70) 동학혁명실천시민행동 공동대표, 정연진(70) 풀뿌리통일운동AOK 상임대표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들은 태 의원이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했던 당시 태 의원 이름이 쓰인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았다. 공직선거법 90조에는 선거 180일 전부터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후보자의 이름이나 그 이름을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의 현수막이나 광고물 설치를 금지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피고인 측 변호인은 "태영호 의원을 고발한 사실과 기자회견을 한 사실, 현수막을 게시한 사실은 있지만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행위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항 자체가 불명확하고 모든 국민을 범죄대상으로 몰 수 있다"며 위헌법률심판제청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촛불국회만들기 4.15총선 시민네트워크 회원들이 지난해 3월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미성년자 성범죄 의혹 태영호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촛불국회만들기 4.15총선 시민네트워크 회원들이 지난해 3월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미성년자 성범죄 의혹 태영호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해 3월 피고인들이 속한 시민단체 '촛불국회 만들기 4·15총선 시민네트워크'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였던 태 의원의 미성년자 성폭행과 공금횡령 의혹을 수사해달라며 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이들이 기자회견에서 현수막과 피켓을 동원한 행위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지난해 10월 조 대표 등 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함께 조사를 받았던 회원 1명은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시민단체가 제출한 태영호 의원 고발 사건에 대해서는 서울중앙지검이 지난해 6월 불기소 처분했다.

이날 재판이 끝난 뒤 조 대표는 "기자회견 당시 선거관리위원회나 경찰 수사관의 어떠한 제지도 없었기 때문에 문제가 될 거라 예상하지 못했다"며 "추가로 단서나 정보가 나오면 태 의원을 재고발할 것"이라고 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