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려라 맨유'… 맨시티, 빌라 잡고 리그 2위 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시티 미드필더 베르나르두 실바(왼쪽)가 21일(한국시간) 열린 애스턴 빌라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후반 35분 선취골을 터트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맨시티 미드필더 베르나르두 실바(왼쪽)가 21일(한국시간) 열린 애스턴 빌라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후반 35분 선취골을 터트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프리미어리그 6연승을 달리며 선두 추격을 이어갔다.

맨시티는 21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영국 맨체스터의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리야드 마레즈, 가브리엘 제주스 등을 벤치로 내린 채 베르나르두 실바, 라힘 스털링, 필 포든으로 공격진을 짰다. 이에 맞서는 빌라는 올리 왓킨스, 잭 그릴리시, 로스 바클리, 존 맥긴 등 정예 공격진이 총출동했다.

경기는 전반 초반부터 맨시티의 공세를 빌라가 온 몸으로 막는 양상으로 흘러갔다. 간간히 빌라의 역습이 나왔지만 맨시티 골문에 위협을 주지는 못했다. 다만 맨시티도 빌라의 단단한 수비벽과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즈 골키퍼의 선방이 겹쳐 쉽게 점수를 내지는 못했다.

0의 균형은 후반 35분이 돼서야 깨졌다. 맨시티가 빌라 진영에서 공을 빼앗은 뒤 실바가 왼발 슈팅으로 선취골을 터트렸다. 오프사이드 논란이 일었지만 주심은 득점으로 인정했다. 딘 스미스 빌라 감독은 항의 과정에서 퇴장당했다.

어수선해진 틈을 타 맨시티는 후반 막판 일카이 귄도안이 추가골을 터트려 넉넉히 2점차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11승5무2패 승점 38점이 돼 레스터 시티를 득실차에서 제치고 리그 2위로 올라섰다. 1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40점)보다 한경기를 덜 치른 가운데 승점 차는 2점이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