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백신 유통 본격화 조짐… 조달청 입찰, SK바이오사이언스 따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오는 2월 코로나 백신 접종을 앞두고 유통관리(콜드체인) 체계 구축을 위한 용역 입찰 공고를 개시했다. 사진은 화이자 백신./사진=로이터
정부가 오는 2월 코로나 백신 접종을 앞두고 유통관리(콜드체인) 체계 구축을 위한 용역 입찰 공고를 개시했다. 사진은 화이자 백신./사진=로이터
정부가 오는 2월 코로나 백신 접종을 앞두고 유통관리 체계 구축을 위한 용역 입찰 공고를 개시한 결과,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입찰에 성공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조달청은 지난 20일 '코로나 백신 국내 유통관리 체계 구축·운영'에 대한 용역 입찰 공고를 진행했다. 조달청은 전날(20일) 공고를 내고 업체들로부터 신청을 받기 시작했으며 오늘 10시30분에 신청이 마감됐다. 이번 사업은 경쟁이 아닌 임의로 상대를 선정해 계약을 체결하는 수의계약으로 체결된다. 이번 사업에 배정된 예산은 약 510억525만원이다. 그 결과, SK바이오사이언스가 투찰률 100%로 사업을 따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조달청 코로나 백신 유통 입찰 계약을 따냈다./사진=조달청
SK바이오사이언스가 조달청 코로나 백신 유통 입찰 계약을 따냈다./사진=조달청
SK바이오사이언스는 그동안 의약품 유통을 하진 않았지만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지금까지 우리 회사가 직접 물류 차량을 몰고 다니면서 백신을 유통하진 않았지만 낙찰 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낙찰 내용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준비작업을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관련업계는 앞서 의약품 유통을 담당해오며 관련 역량을 쌓아온 용마로지스와 GC녹십자랩셀 등을 파트너사로 거론하고 있다.

특히 용마로직스의 경우, 삼성SDS·한국초저온 등과 백신 유통을 위한 모의시험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서 온 백신을 특수차량으로 물류센터에 옮기고 다시 전국 백신 접종센터로 옮기는 작업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마로지스가 속한 동아쏘시오홀딩스 관계자는 "백신 운송이 결정나면 언급하겠다"고 밝혔다.

GC녹십자랩셀도 독감백신 등을 개발·생산하는 GC녹십자의 물류사업을 담당하고 있어 또 다른 유력 후보로 지목된다. 이 회사는 콜드체인 과정에서 제품 손상 유무를 확인하는 스마트태그(RFID) 시스템을 갖췄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