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아그네스 데이' 뭘까… 남편 얼굴이 궁금하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 아그네스 데이'인 20일은 소녀들이 남편의 외모를 확인하기 위해 특별한 의식을 치른 것에서 시작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성 아그네스 데이'인 20일은 소녀들이 남편의 외모를 확인하기 위해 특별한 의식을 치른 것에서 시작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0일은 서구권에서 '성 아그네스 데이'로 불린다. 성 아그네스 데이는 소녀들이 남편의 외모를 확인하기 위해 특별한 의식을 치르는 날이다. 성 아그네스 데이는 1800년대 영국 시인 존 키츠의 시 'The Eve of st. Agnes'에서 유래한 기념일이다.

성 아그네스 데이는 남편의 외모를 확인하기 위해 특별한 의식을 치른 것에서 유래됐다. 먼저 깨끗이 목욕재계를 해 몸과 정신을 맑게 한 후 잠들기 전 남편을 보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을 모아 기도한다.

이어 베개 밑에 로즈마리를 넣어두면 남편의 꿈을 꿀 확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무조건 자정 전에 잠들어야 한다. 

20일에서 21일로 넘어가기 전에 수면에 취해야 미래 남편의 얼굴을 볼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